인조이 남미 : 페루·볼리비아·칠레·아르헨티나·브라질 - 2020년 최신개정판 인조이 세계여행 21
박재영 지음 / 넥서스BOOKS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단어를 떠올리기만 해도 가슴 벅차던 때가 있었다. 어디일지 모르는 낯선 세상으로 내딛는 발걸음은 늘 설레는 마음뿐이다. 잉카 제국과 마야 제국이 지배하던 남미는 신비로운 세계로 향하는 모험과도 같다. 남미로 여행을 떠난다면 이런 기분이겠구나라며 연신 부러움과 시샘 어린 눈길로 먼저 사진을 들여다봤다. 죽기 전에 꼭 한 번 가봐야 한다는 우유니 사막과 잉카의 유적이 남아있는 마추픽추, 세계에서 가장 큰 폭포인 이과수까지 볼거리는 무궁무진하다. 그 어느 곳에서도 흔히 느낄 수 없는 독특함과 장대한 자연경관 그리고 오랜 역사를 품은 유적지 등 남미에 반해버렸다.


여행할 곳에 대한 필수 정보가 잘 수록되어 있다. 특히 편집점에 칭찬해주고 싶다. 한눈에 봐도 알아보기 편했고 불필요한 요소들이 없어서 좋았다. 기본적으로 여행지에 대한 소개와 교통, 지도, 주요 관광지, 추천 식당과 숙소, 여행 전 읽어두기 등 장황한 설명이 없어서 만족스러웠다. 또한 며칠을 머물 건지에 따른 코스까지 마련해줘서 여행 계획을 짤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인조이' 시리즈는 처음 읽어보지만 만족스러웠고 대략적인 여행 중 알아둬야 할 정보는 이 책 한 권이면 부족함이 없을 듯싶다. 남미는 비교적 가까운 페루까지 가더라도 경유 시간까지 포함하면 비행기로 24시간이 걸리는 먼 곳이다. 그래서 최소 2주에서 한 달 이상 여행을 하며 12~4월 사이가 여행하기 가장 좋은 기후라고 한다.


남미 추천코스, 남미 여행 준비, 남미 입출국하기까지가 남미로 여행을 떠나기 전 반드시 챙겨야 할 중요한 사항이라 꼼꼼하게 읽고 체크해둘 필요가 있다. 특히 현지 조달이 어려울 경우를 대비하여 여행 준비물은 더욱 신경 써야 하며 비자 발급 문제도 미리 해결해둬야 한다. 입출국 할 때도 어느 항공사를 이용하고 주의해야 하는지, 남미 입출국 절차와 장거리 이동 수단에서 챙겨야 할 팁에서 중요한 부분은 형광펜으로 밑줄을 그어서 잊어버리지 않도록 하자. 50일이면 충분히 남미의 모든 여행지를 돌아볼 수 있다고 한다. 페루에서 시작해 볼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를 거쳐 브라질의 리우 데 자네이루에서 끝나는 코스인데 꼼꼼하게 정보를 소개해줘서 남미 여행의 필수도서로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