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업을 한다는 것 - 작은 사업을 크게 키우는 법
이경희 지음 / 굿모닝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 창업컨설팅 업계의 산역사이자 대모로 불리며 신사업 개발, 창업 및 마케팅, 경영전략, 프랜차이즈 컨설턴트, 칼럼니스트, 창업 및 CEO 교육 강사 등 다양한 일을 하며 현재 (주)리더스비전 대표이사 겸 한국창업전략연구소 소장인 저자는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다. 그래서 창업을 준비하거나 현재 사업체를 운영 중인 사장들의 경영에 도움이 될만한 내용을 담고 있다. 창업의 시작은 어느 업종을 선정하느냐에 달려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할 것인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인가? 어떤 창업도 사전 준비와 경험을 충분히 쌓지 않으면 현장에서 얼마나 많은 고생과 뼈아픈 경험을 통해 깨닫게 되는지 '백종원의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을 보면 요식업에 뛰어난 자영업자들에게서 간접경험을 얻을 수 있다. 준비되지 않은 자영업자에겐 냉혹한 현실만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최초의 창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바로 창업자의 인생 성적표다. 인생 성적표란 전 인생을 통해 쌓아온 성격, 지식, 인맥, 습관, 가치관 등이다. 그것이 학창 시절의 성적이나 직장에서 쌓은 경력을 넘어서는 것이다."


저자의 이 말이 뼈아프게 들리는 이유는 업종 선정부터 창업 준비를 거치면서 자신 있는 분야가 무엇인지 모른 채 시작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한 번 업종을 선택하면 전환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더더욱 신중할 수밖에 없다. 창업을 시작했다면 직장인이 아닌 사장의 관점에서 시장을 바라봐야 하고 성공하기 위한 경영 전략을 세워 나가야 한다. 그런 점에서 '내 사업을 한다는 것'은 창업에 성공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언들로 실제 창업 전부터 이후의 과정까지 큰 그림을 그려나갈 수 있는 책이다. 시장 상황은 살아있는 생물체처럼 여러 변수에 의해 변화하고 있다. 그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경쟁 생태계에서 도태되고 말 것이다.


사업이라는 것은 결코 쉽게 생각할 일이 아닌 것이다. 처음에는 개인 사업, 1인 기업 등 작은 사업을 시작했지만 점점 사업 규모가 커질수록 직원 채용 및 회계 관리, 재고 관리, 판매 관리 등 신경 써야 할 일들이 늘어난다. 그럴수록 믿고 맡길 수 있는 사람을 키워서 옆에 둬야 한다. 성공한 기업가들의 사례와 성공하기 위한 조건, 비결 등 현장에서 고민을 들어보면서 우선순위를 무엇에 둬야 하는지 체크해나갈 수 있었다. 처음부터 완벽할 수는 없지만 최소한 잘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발전시켜 나간다면 성공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다. 제대로 하고 있는지 알 수 없을 때 이 책을 꺼내서 해답을 찾고 성공하기 위해 한 발씩 나아가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