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을 위한 피터 드러커>를 리뷰해주세요.
청소년을 위한 피터 드러커
이재규 지음 / 살림Friends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소년을 위한 피터 드러커라지만 나를 위해 존재한 책인지도 모르겠다. 

책 속의 수많은 인물들의 정보와 시대적 배경 설명에 사실 조금 어렵게 느껴가며 읽기 시작한 책. 

그러다 피터 드러커라는 인물에 빠지고 그의 삶을 따라다니다 

그가 던져주는 화두에 마음을 빼앗겼다. 

늘 1인 3,4역을 한다며 잘난척 하던 나. 

그의 삶은 1인 몇 역인가? 

더욱 부러운 것은 그 역할 하나하나에 너무나 진중한 자세로 임했다는 것, 그리고 그 분야의 최고의 지식인으로 강연하고 책을 썼다는 것. 

그럼에도 끊임없이 평생 공부했다는 것이 나에게는 귀감이 되었다. 

96세 생일을 일주일 앞두고 눈을 감았다는 그는 세 살 어린 부인과 끝까지 사랑하고, 끝까지 토론했을 것 같다. 그 부인은 아직도 해당 분야에서 일을 하고 있다고 한다. 

피터 드러커는 어린이 - 청년 - 장년 - 노인으로 생을 산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도전가였다. 

어려서는 어른들의 토론에 귀를 기울였고, 노인일 때에도 무언가 배우기 위해 애썼다. 

그리고 어느 순간에도 웃기 위해 농담을 즐겼다. 

내가 어렸을 때 위인전기를 보며 헬렌켈러가 대단한 사람인 줄 알았다. 

그런데 내가 커서 보니, 설리번 선생님이 대단한 사람이었다. 

모두가 빌 게이츠를 대단한 사람이라고 한다. 

그런데 빌게이츠는 피터 드러커가 자신의 스승인 셈이라고 한다. 

 

"나를 도와주고 나를 인정해주고 나를 키워 줄 사람"을 찾기 보다는 

내가 도와주고 내가 인정해주고 내가 북돋아줄 사람을 찾는 거목이 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