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조금 불편하면 세상은 초록이 돼요>를 리뷰해주세요.
내가 조금 불편하면 세상은 초록이 돼요 - 지구를 지키는 어린이들의 환경 실천법 50
김소희 지음, 정은희 그림, 환경과생명을지키는전국교사모임 감수 / 토토북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은서가 어렸을 때는 은서에게 알려주고 싶은 마음에 이런 저런 책을 권하고

책을 읽은 후에 은서가 조금이라도 성장함에 만족을 느꼈다.

그런데 요 녀석이 이제 1학년이 되더니 이제 엄마를 가르치려 한다.

 

내가 가끔 가스벨브를 안 잠그거나, 욕실 불을 끄지 않으면

바로 잔소리 한 판이 날라온다.

 

"엄마, 에너지를 절약해야지요."

"엄마, 환경을 생각하라면서요."

 

아이구... 알았다.

 

그래도 참 행복하다.

 

내 양심이 내 심장 근처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내 언저리에서 나를 긴장시키는 딸아이가 또 다른 양심 역할을 해주고 있다.

내가 엇나가지 않게, 삐뚤어지지 않게...

 

은서에게 다양한 자극을 준 책은 바로 이 책이다.

<내가 조금 불편하면 세상은 초록이 돼요.>

이 책 덕분에 은서도 나도 조금 불편하다. 하지만 이 책 덕분에 은서의 아이들이 잘 살 수 있다면 까짓 꺼.

 

- 서평 도서의 좋은(추천할 만한) 점

건강한 지구를 만드는 방법이 분야별로 잘 나와 있는 이 책 내용은 이러하다.

 

1장. 물을 아껴 써요


물을 낭비하지 않고 절약하는 방법들을 소개한다.

거창하지 않고 간단하다. 양치질을 할 때 컵에 받아서 쓰는 등의 간단한 내용.

다행히 대부분 우리집에서는 하고 있는 방법.


2장. 쓰레기는 이제 그만!


썩는데 수백년 걸리는 일회용품을 쓰지 않으면서 쓰레기를 줄이는 방법 등을 알려준다.

음식 쓰레기 줄이기, 재활용 하기 등등.

 

3장. 아름다운 행동, 아나바다


요즘 물건이 흔해빠지긴 했지만 나의 경제교육의 영향으로 은서는 옷을 얻어입는 것인 줄 안다.

1학년이면 옷과 신발에 신경을 쓸 만도 한데 우리가 옳게 살고 있다고 책을 보고 더 느끼나보다.

며칠 전에 벼룩시장을 열어 자신이 쓰던 것을 팔아 불우이웃 돕기를 하는 메스컴을 보더니 

자기도 참여하고 싶다고...

그런데, 우리집에 뭐... 팔 게 있겠니?

4. 에너지를 아껴 써요


이 부분은 은서가 너무나 잘 하고 있는 전등끄기 등등..

이 부분은 은준이가 너무나 안 지키고 있는 냉장고 문 괜히 열기 등등..

은서가 아끼는만큼 은준이가 좀 낭비하는 듯.

은서의 모습에 아빠도 엄마도 긴장해야겠다.


5장. 녹색 소비자가 되어요


물건을 구입할 때도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를 하라는 부분이다.

패스트푸드 먹지 않기, 동물의 가죽 사지 않기 등등.

과소비에 대한 경계까지도...

 

6장. 생명을 소중히 해요

 

약간 중복되는 부분이긴 하지만 식물과 동물도 소중한 생명이므로 소중히 여기고

내가 가진 것에 감사하자는 내용이 멋진 내용.

 

내가 우리 아이에게 책을 가까이 해주고 싶은 이유가 바로 이러한 책들 때문인가보다.

모든 것을 다 보여주며 가르칠 수 없는데 은서와 함께 이 책을 통해 감사함과 보람을 함께 느끼니 말이다.



- 서평 도서와 맥락을 같이 하는 '한핏줄 도서'

 은서와 재밌게 읽은 '난지도가 살아났어요.'


- 서평 도서를 권하고 싶은 대상

 잔소리꾼이 될 초등저학년 친구들과 그의 부모들


- 마음에 남는 '책속에서' 한 구절

15년 동안 자란 커다란 나무 한 그루로 700개의 종이 가방을 만든대요. 그런데 한 백화점에서 하루 동안 손님들이 가져가는 종이 가방이 만 개나 된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