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죽음을 읽는 시간
이유진 지음, 최수현 낭독 / 오티움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죽음을 생각하면서 현재의 삶을 생각해보게 하다.

사람답게 사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사람답게 죽기, 죽어가는 과정도 삶의 질이 있어야한다.

우리는 태어남과 동시에 죽음을 향해간다.

진부하고 뻔한 말이지만 삶-죽음이 그리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망각한다. 나는 죽지 않을 것 같이 생각한다. 내 가까운 친구, 가족들은 언제나 내 곁에 있을거라고 생각한다. 지구가 멸망하는 것 만큼이나 죽음은 나와는 먼 일인 것만 같다.

하지만 부인하지만 명백한 사실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이다.

잔인하게도, 모순적이게도 죽음을 생각하면서 현재 삶에 집중하게 하고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하게한다.

한국에서 정신과 의사로 일하던 저자는 호스피스 병동 완화치료 전문가 수련을 받고 현재도 미국에서 호스피스 병동에 사람들의 정신치료를 돕니다. 호스피스 병동에서의 일은 죽음을 회피는 것도, 죽음을 잊게 해주는 것도 아니고 건강하게 죽음을 맞이하고 현재를 보내게 하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존엄사도 안락사도 모두 비해당되지만 미국의 주에서는 해당되는 안락사에 대한 논의와 함께

작가는 안락사보다 '호스피스 병동'에서 자신이 바라본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주로 하고있다.

(작가는) 안락사보다 역시나 사는 게 낫다는 입장이긴 하지만

호스피스 병동에서 그들이 왜 편안한 죽음을 희망하는지, 잘 죽기 위해서는 마지막까지 죽는과정 또한 사람다워야 하고, 삶의 질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작가의 생각을 볼 수 있다.

나로 온전하게 죽는 것은, 나라는 사람으로 온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것과 다른게 아닌 것임을.

내 손으로 내 입에 먹을 음식을 넣고, 씹고 먹을 수 있고, 내가 나의 뒤처리를, 위생을 챙기는 것이 가장 기본적이지만 건강해야 할 수있는 '삶의 질'의 기본적인 것임을 깨닫게 했다.

삶에 미련이 없어서가 아니라.

이만 포기하고 싶다는 자포자기한 심정이 아니라

온전한 나로 기억되고 싶고 태어남은 내가 선택하지 못했지만 죽음은 내가 원하는 방식으로 선택하고 싶은 사람들이 죽음을 받아들이고 마주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였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를 담아 작성한 것입니다.]

전하게 치유되지 않는 병이라고 해서 의료 서비스가 끝난 건 아니다. 완치를 위한 치료가 모두 끝나는 순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것이 바로 완화의료다. 이제부터는 환자가 편안하게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돌보면 된다. 여기서 돌봄과 편안함이란 신체적, 정신사회적, 영적 고통을 덜어내는 치료를 말한다. 치료의 초점이 달라졌을 뿐이다. - P23


불확실하고 예측할 수 없으며 상실로 가득 찬 이 고된 삶을 살아내는

우리 모두에게 건투를 빈다.
 - P33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