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영문법 100법칙 - 읽으면서 이해하고 암기 필요없는
도키요시 히데야 지음, 김의정 옮김 / 더북에듀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 공부할 때 가장 먼저 느끼게 되는 벽은 문법일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요즘엔 문법을 배우지 않고 영어를 한다는 사람도 많아졌습니다. 회화만 잘하면 됐지, 뭐 하러 문법까지 공부하느냐는 겁니다.

 

하지만 문법은 그 언어를 가장 오류 없이 받아들이게 도와주는 중요한 도구입니다. 우리는 문법을 통해 그 언어를 가장 생생하게 이해할 수 있고,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어렵다면 쉽게 공부할 방법을 찾아야지 포기해버리면 안 됩니다.

 

이번에 출간된 악마의 영문법 100법칙은 바로 이런 요구에 부합하기 위해 출간된 어학 서적입니다. 이 책은 영어를 원리로 이해할 수 있게 도와주는 100가지 법칙을 소개해 줍니다.

 

우리가 그동안 문법을 어려워했던 이유는 문법이 암기의 영역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어떤 규칙이 있으면 그 규칙을 암기한 후 적용하려 애를 썼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그런 과정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지적합니다. 힘들게 암기해 봐야 암기한 내용을 실제 영어에 적용하는 것에서 막히게 됩니다. 영문법은 그 문법이 탄생하게 된 과정을 이해해야 합니다. 과정을 알아야 실제 영어에 적용해볼 수 있습니다.

 

지각동사는 왜 진행형으로 쓰일 수 없을까요? 이것을 하나의 규칙으로 달달 외운다면 누가 물어봤을 때 대답은 할 수 있겠지만 실제 영어를 하는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악마의 영문법 100법칙은 이런 문법 사항을 나열해주는 것이 아니라, 왜 그런 것인지 원리를 파헤쳐 설명해 줍니다. 지각동사는 말 그대로 오감을 통해 인지하고 알아차리는 동작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see나 hear같은 것이 대표적이죠. 인지하고 알아차리는 것은 한순간에 벌어지는 것입니다. 마치 점과 같이 특정 순간에 벌어지는 것이죠. 그런데 진행형은 무엇입니까? 진행형은 말 그대로 진행되는 과정이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즉, 점이 아니라 시작과 끝이 있는 형태의 동작을 말하는 것이죠. 따라서 지각동사와 진행형은 애초에 함께 할 수 없는 표현인 것입니다.

 

다른 문법책에서는 규칙을 설명해 주고 암기를 요구하며 이에 대한 몇가지 문제를 추가로 제공해 외운 내용을 즉각 적용해보도록 합니다. 이 경우 그 문제는 풀 수 있지만 실제로 남는 것은 없습니다. 나중에 외운 내용끼리 헷갈리기도 하고, 조금만 문장을 비틀어도 암기한 내용은 적용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악마의 영문법 100법칙은 문법의 원리와 탄생 배경을 설명해 주기 때문에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내용이 납득이 갑니다. 그래서 어떤 규칙이나 정의로 딱 외워지진 않더라도 영어를 접할 때 그 문법적인 내용이 납득이 가도록 자신을 설득할 수 있습니다. 당연하지, 맞지, 이래야지 하면서 영어를 받아들이게 되는 것이지요.

 

100가지 문법이라 너무 방대할 것 같다고요? 이 책에는 수많은 일러스트가 함께 제공되며 텍스트에도 다양한 컬러와 밑줄, 볼드체 등을 통해 계속해서 포인트를 주기 때문에 쉽게 읽어나가는 것만으로도 진도를 빠르게 진행해 갈 수 있습니다.

 

읽는 것만으로도 원리가 이해되는 문법책이라니, 정말 놀랍지 않습니까? 악마의 영문법 100법칙을 통해 어렵게만 느껴졌던 문법의 벽을 넘어서 보세요. 영어를 영어답게 받아들이는 힘이 무엇인지 이 책을 통해 배우실 수 있을 것입니다.

 

 

본 리뷰는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