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는 자라고 있어요 - 0~20개월까지, 꼬마 아인슈타인을 위한 두뇌육아법 엄마, 나는 자라고 있어요
헤티 판 더 레이트.프란스 X. 프로에이 지음, 유영미 옮김, 김수연 감수 / 북폴리오 / 200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20개월까지의 아기들을 둔 부모님을 위한 선진 육아법의 바이블

 

 

이제 막 태어난 아기들이 이유없이 울어댈 땐 초보 엄마들은 당황하기 마련이다.

기저귀를 확인해보고, 엄마 젖도 물려보고, 열이 나는지 체온도 체크해 보지만 아기는 이유없이 보채고 울어댄다.

그런데 여기서 중요한 건 아기들이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발달(도약)할 때 혼란스러워하고 힘들어한다는 것이다.

아기가 엄마 품에 달라붙고 이유없이 울고 보채는 것이 바로 아기의 정서적 발달의 도약을 예고하는 행동이어서 아기는 발달(도약)할 때마다 새로운 지각능력과 학습능력을 습득하게 되고, 이런 갑작스런 변화로 인해 아기들은 불안함과 동시에 혼란스러워지고, 이런 이유로 가장 친숙한 대상인 엄마에게 달라붙으려고 한다는 사실이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초보 엄마들은 그들이 아는 상식내에서 우는 아기를 어르고 달래보지만 아기는 울음을 쉽게 그치질 않고, 더 나아가 엄마의 혼을 쏙 빼놓곤 한다.

 

이 책 『엄마, 나는 자라고 있어요』는 아기가 태어나 20개월 동안 일어나는 아기의 성장과 변화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아기가 태어나 각 시기마다 혼란스러워할 때의 증상들을 정리하고, 그 증상들을 통해 아기의 발전(도약) 단계를 알 수 있게끔 처방전을 제시해주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아기들이 보이는 다양한 행동들을 통해 이런 행동을 보이는 내 아기가 지금 어떤 발전의 단계를 거치는 것인지 알 수 있고, 그 단계의 아가들에겐 어떤 처방전을 쓸 것인가? 까지 제시해놓은 책이라고 생각하자.

 

아기들은 태어난 후부터 20개월간 10단계의 발전(도약)을 거친다고 이 책에서는 설명한다.

낯선 세계로 나온 아기가 불안함을 느껴서 울어대기 시작하는 도약 1단계부터→‘패턴’의 세계를 보고, 듣고, 느끼는 도약 2단계→생각이란 걸 하게되는 도약 3단계→자신이 엄마와 다른 독립체임을 인지하게 되는 도약 4단계→사물과 사물의 관계를 인식하게 되는 도약 5단계→일상 사건들의 공통성을 이해하고 발견하는 도약 6단계→소리를 듣게 되고 사물을 보게되는 도약 7단계→하루의 일상을 인지하게 되는 도약 8단계→윈칙과 규율을 습득하는 도약 9단계→마지막으로 자아가 싹트기 시작하는 도약 10단계까지, 각 단계별 아기들의 특징과 그 특징을 통해 부모님들이 해야 할 일들을 요리법을 적어놓은 레시피처럼 자세하게 적어놓았다.

 

아기는 생후 20개월 동안 열 번 태어난다고 한다. 이 20개월 동안 아기는 열 번이나 혼란스러워지고 그때마다 아기는 엄마만 찾으며 소위 엄마의 혼을 쏙 빼놓게 되는 것이다. 이 20개월이 엄마들에겐 가장 힘든 시기이지만 아기들에게는 가장 중요한 시기이며, 엄마가 이 시기에 어떤 방법으로 아기를 돌보는가에 따라서 아기의 신체적인 면이나 정서적인 면에서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하고 있다.

 

이 책의 말미에는 어른들도 도약과 싸워야 한다고 말하면서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콜레라 시대의 사랑』중 한 구절을 인용하면서 끝맺음하고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마음에 와 닿는 말이기에 적어보면서......

곧 엄마, 아빠가 되는 예비 부모님들이 이 책을 통해 세상에 태어나는 아기의 힘찬 도약을 도와주는 발구름판이 되어주길 바라고 더 나아가 곧 태어날  아기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길 위한 발판으로 이 책을 권해 드리고 싶다.

 

“인간은 우리가 엄마 뱃속에서 나오는 날에 최종적으로 태어나는 것이 아니며(......)

삶이 그들을 차츰차츰 새로운 세계로 들어가게”  (책 본문 352쪽 中에서)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치유 2009-11-13 0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아이키울때 육아서를많이 보지 못하고 키웠는데 요즘 엄마들은 참 좋은 책들을 찾아 보면서 공부하며 아이를 키우시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