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문호 괴테는 《파우스트》에서 "영원히 여성적인 것이 우리를 이끌어간다"라고 썼다. 이 문장은 오늘날에도 그 의미가 바래지 않은 것 같다. 여기서 괴테는 구체적인 여성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포용이나 돌봄과 같은 가치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인간이 복잡한 만큼 부족 본능의 기원도 그 발현도 복잡한 조건을 갖고 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부족 본능이 협소해지지 않도록, 우리를 구원하는 힘이 될 수 있도록 그 힘과 범위를 넓히는 것이다. - P48

외집단에 속한 인간 존재를 인간 이하로 지각하는 현상을 심리학에서는 ‘비인간화‘라고 부른다. 비인간화 심리는 인간의 역사와 함께 작동해왔고 현재에도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 - P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편한 진실이지만 인간성의 이면은 폭력과 전쟁으로 얼룩져 있다. 인류 역사의 시작부터 그랬다. - P35

호모 사피엔스는 단 한 종뿐인 문명 창조자이나 그 문명은 피를 먹고 자랐다. - P36

정서적 공감이 촉발한 부족 본능은 인간이 같은 종인 호모 사피엔스뿐만 아니라 다른 종과도 고립되어 소수의 인간 무리만 뭉치게 했다. - P36

집단 동일시는 왜 일어나는 것일까? 사회정체감 이론은 사람들이 집단과의 동일시를 통해 자존감을 획득하고 유지한다고 설명한다. 이 이론에 따르면 사람들은 자신을 우리(내집단의 구성원)로 범주화하여 사회 정체감을 얻지만 그들(외집단 구성원)과의 상호작용 시에는 마치 자신의 자존감과 지위가 위협받는 것처럼느낀다. - P45

한편 개인이 가지고 있는 집단 동일시는 사람들의 인지와 행동에 영향을 미친다. - P4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화에 따라 다소간의 차이를 보일 수 있으나 기본적인 도덕 법칙은 보편적이며 그러한 것들은 대체로 타인의 감정 및 고통과 깊은 연관이 있다. 심지어 우리는 타인을 직접 관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우리는 먼 지역에서 벌어진, 자연 재해로 인한 대규모 인명 피해라든가 다른 사회에서 규칙으로 받아들여지는 도덕 관념에 대해서조차도 공감하는데 이는 공감 능력이란 고정된 것이 아니며 확장될 수 있다는 사실을 시사한다. - P26

감정의 전염에 의한 공감의 힘은 강력하긴 하지만 힘이 미치는 반경이 충분히 넓지 못하다. - P28

전쟁도 공감과 매우 흥미로운 관계를 지닌다. ‘우리‘와 ‘그들‘을 구분하고 내집단인 ‘우리‘에 대해서만 강한 정서적 공감이 일어날 때,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어쩌면 전쟁은 공감 부족 때문이 아니라 외집단보다 내집단에 대한 정서적 공감이 지나치게 강해서 발생하는 비극일지 모른다. - P2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감이란 대체 무엇인가? 이 물음에 대한 답은 조금 과장하자면 연구자의 수만큼 다양하다. 그중에 하나는 공감을 ‘상상력을 발휘해 다른 사람의 처지에 서보고 다른 사람의 느낌과 시각을 이해하며 그렇게 이해한 내용을 활용해 행동지침으로 삼는 기술‘로 규정한다.‘ - P20

거울 뉴런계는 시각 정보를 곧바로 운동 신호 형식으로 변환해주는 기제를 이용하여 타 개체의 감정과 행동을 이해하게 만든다.
즉 ‘미러링mirroring‘을 통해 다른 개체의 마음을 느낄 수 있다는 뜻이다. - P23

남이 하는 어떤 행동을 내가 보기만 해도 내가 그 행동을 할 때 내 뇌에서 벌어지는 일을 동일하게 경험하는 것, 이것이 거울 뉴런계의 작용이다. 이것은 남의 입장에서 생각을 해보기 이전에 이미 내 뇌에서 자동적으로 작동하는 공감 회로라 할 수 있다. 신기하게도우리는 누구나 이 공감 뉴런을 갖고 태어난다. - P24

신경심리학자 조너선 콜Jonathan Cole은 신체적으로 타인의 표정을 따라 하지 못하는 사람일수록 타인의 감정을 잘 읽지 못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 P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대를 인간 이하로 취급하는 순간 그들을 향한 모든 이성적 판단은 해제되고 차별, 혐오, 폭력의 스위치가 거리낌 없이 켜진다. ‘경쟁자이지만 그들도 똑같은 인간이야‘라는 태도와 ‘저것들은 인간도 아니야‘라는 태도는 혐오의 깊이를 다르게 만든다. - P8

공감은 만능 열쇠가 아니다. 오히려 공감을 깊이 하면 위기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 우리의 편 가르기는 내집단에 대한 과잉 공감에서 온다. - P11

인류는 공감이 미치는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장해왔다. 인류는 자원을 둘러싸고 전쟁을 벌이며 타자에 대한 증오를 증폭시키기도 했지만 이성적인 판단으로 공감의 범위를 넓히면서 외집단과의 공존과 평화를 구축해왔다. 공감의 범위는 확장 가능하며 이때의 공감은 단지 타인의 감정을 내 것처럼 느끼는 데서 그치지 않는다. 타인도 나와 같은 사람임을 인지하는 것이다. - P12

중요한 것은 공감 자체가 아니다. ‘어떤‘ 공감을 ‘어디까지‘ 적용하느냐다. - P1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