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되는 안드로이드 앱 만들기
조상철 지음 / 영진.com(영진닷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에 봤던 부자 되는 길이나 각종 부업 가이드와 같은 책을 보면, 좋은 아이템으로 추천되곤 하는 것이 바로 앱 개발이었다. 나 역시도 개발자이다 보니, 이 말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잘 알고 있다. 사실 앱 만들어서 모두 많은 수익을 얻기는 어렵다. 그렇다고, 전혀 돈이 안되는 것도 아니다. 앱 개발에서도 아이디어와 아이템에 따라 큰 격차를 보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중요한 점은 앱 개발 능력이 있다면,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은 사실이다.


마침 '돈 되는 안드로이드 앱 만들기'라는 책이 눈에 들어와 한번 읽어 보게 됐다. 전부터 안드로이드 개발 관련 책은 여러 번 봤기에 보는데 별 부담 없었다. 그리고 책 제목에 돈이라는 단어가 들어가서 그런지 괜히 더 집중해서 본 거 같다. 


혹시 책 제목 때문에 혹시 진짜 돈 벌게 해주는 앱이 나오나 오해하시는 분이 있을까 해서, 먼저 이 책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어디까지나 안드로이드 앱 개발서이다. 안드로이드 앱을 만드는데 필요한 기초 자바 문법과 앱 프로그래밍하는 방법을 담고 있는 책이다.


이 책은 올 컬러 편집에 전체 구성이 눈에 쏙쏙 잘 들어 오게 되어 있는 것이 특징으로, 책 초반에는 자바 문법을 100여 쪽에 걸쳐 나오는데, 나름 중요한 부분들을 잘 정리해놨다. 다만 자바나 프로그래밍에 대해 완전 생초보인 경우는 이해에 어려움을 느낄 수도 있다. 반대로 C나 C++과 같은 다른 언어에 대한 경험이 있는 분들은 빠르게 자바에 대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미 다른 프로그래밍 언어 경험이 있다고 해도, 처음 써보는 개발 툴이면, 설치부터 곤란함을 겪을 수 있다. 그래서 2장에서는 안드로이드 스튜디오 설치법을 자세히 알려주고 있다. 


4장부터는 미니앨범, 주사위 앱과 같은 실전 앱 만들기 나온다. 여기서는 주로 인텐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데, 살펴보니 예제에 나오는 코드에 전혀 주석이 없어서, 과연 입문자들이 이해할 수 있을까 하는 염려가 들었다. 하지만, 이어지는 5장 내용을 보니, 4장은 일종의 따라 하기 파트로 인텐트가 무엇이며, 어떻게 쓰는지 정도만 일단 이해하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실제로 5장 이후를 보면, 4장과 달리 좀 더 자세한 설명과 코드 곳곳에 주석을 달아서, 프로그램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책 속 예제들은 '돈 되는 안드로이드 앱 만들기'라는 책 제목에 어울리게 실제 응용에 신경을 쓴 거 같다. 폭탄 게임이나 런닝맨, 상점 놀이와 같은 좀 더 친근한 주제로 만들어져 있다. 


이 책의 또 다른 특징은 사물인터넷 IoT에 아이디어가 있는 사람들을 생각해서 그런 것인지, 아두이노 보드와 블루투스 통신을 이용한 원격제어, 서보모터, 각종 센서 활용에 대한 부분도 기본적으로 담고 있다는 것이다. 프로그래밍 지식 외에 전자에 대한 지식도 필요해서 좀 어렵게 느낄 수도 있으나, 실제 앱 개발 현장이나 시장을 보면, 게임이나 단순한 앱보다는 전문 지식이 필요하거나, 하드웨어 조작이 필요한 앱에 대한 요구가 매우  많다는 점에서 이 파트에 대한 이해는 필수라고 생각한다. 


실습을 위해서는 아두이노 보드나 LED, 서보모터와 같이 하드웨어 구입이 필요하긴 하지만, 실제로 배선도 해보고 모터도 돌리고, LED도 제어해보면, 무척 재미있으므로 그냥 눈으로만 이해하지 말고, 하나하나 실습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원래 프로그래밍 하는 것을 배우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책 한 권으로 끝낼 수 있는 공부가 아니다. 그래도 '돈 되는 안드로이드 앱 만들기'는 앱 개발을 배우는데, 다소 부담감을 덜며 배울 수 있는 책이라 생각한다. 전자 쪽이나 센서 관련한 내용도 있어서 그런지 재미있는 놀이를 하는 기분도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