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경험 - 아직도 새로운 그림 이야기
천단칭 지음, 강초아 옮김 / 선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낯선 저자가 낯선 작품들을 매우 주관적으로 이야기해 준다. 다른 책에서 잘 접할 수 없는 도판을 볼 수 있어 좋았다. 특히 중국의 두루마리 그림을 이만큼 자세히 볼 수 있는 책이 얼마나 될지..도판 질이 좀 더 좋았더라면. 중국 미술에 대한 자부심이 노골적으로 드러날 때면 조금 불편하기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