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져보니 지난 달(3월)엔 그리 많은 책을 사지 않았다. 망원동 서점 '번역가의 서재'에서 2권, '카페 창비'에서 1권, 중고책 몇 권을 산 게 전부였다. 그래서였을까, 4월이 시작하자마자 그야말로 사제끼기 시작했다.http://blog.aladin.co.kr/tiel93/10786796 그중 현재 읽는 책은 2권 뿐이니 그리 지혜로운 소비자는 아니다. 그렇게 4월 8일 아침까지 사제낀 끝에 이젠 그만 사야지 하고 있는데 문학동네 독서대 굿즈가 뜬거다. 이런 낭패가 있나?

 

고민고민하다 주말에 또 사제꼈다.....주말엔 굿즈비용만 16700원이었다. 그리하여 내가 4월에 획득한 알라딘 굿즈는 대략 다음과 같다. 빠진 것도 있을 것이다.

 

 

 

물론 여러번에 걸친 것이지만 우산 하나만 뺀다면 이번 주말에 저지른 결과물들이다^^ 4월 8일 이전에 나는 이미 문학동네의 책을 적지 않게 산 터라 더 이상 살 책이 없을 줄 알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른 책들이므로 누군가에겐 참고(?)가 되길 바라며 목록을 공유해 본다.

 

 

그 전에 문학동네 독서대만 목적이라면 [노무현과 바보들]을 강추한다. 일단, 3만원이 넘고^^ 무엇보다 책이 소장 가치가 있다. 현재 진행형이기에 더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더구나 이 책 하나면 저 고운 잔 세트도 받을 수 있다. 물론 굿즈비용만 합이 8000원이다만. 책 소개가 되어야 할 마당인데 왠지 외판원이 된 기분이 든다^^;;

 

이번 주에 영화도 개봉한다고 하니 더할 나위 없이 책 사기 딱 좋은 때이다 ㅋ

 

 

먼저 4월 8일 이전에 산 문학동네 계열 책은  [노무현과 바보들], [초한지], [거지 소녀], [여행의 이유]를 샀었다. [시는 이별에 대해서 말하지 않는다]는 난다의 도서인데 예전엔 문학동네 계열이었는데 아무래도 독립한 것 같다. 이번 이벤트에 해당되지 않는다.

 

어제 구매한 책은 교유서가의 책들이다.

 

 

 

 

 

 

 

 

 

 

 

한국사 책이 적지 않은데 한 권 짜리가 없다. 한 권에 읽는 조선사, 고려사는 있지만 한국사라니! 무도 한국사는 너무 순서가 뒤죽박죽이라 아이들 가르치면서 읽기엔 적절하지 않아 이 책이 나왔을 때 무척 맘이 동했는데 때를 놓쳤다. 이참에 온가족 다같이 읽어보련다. 주기율표는 요즘 나, 과학책 꾸준히 읽는 중인데 얼마 전 읽은 책에 주기율에 대한 언급을 살짝 본 적이 있는데 더 자세히 알고 싶어서 구매했다. 쉽지 않을 것 같지만 그런 과정을 좋아하니까. [주기율표]를 사다보니 과학의 달 기념 주기율표커팅매트가 나를 부른다. 커닝매트,,,, 평소에도 좋아해서 올초에도 벚꽃색으로 하나 장만했는데 이건 아들 책상에 딱이라며 한 권 더 담아봤다.

 

 

 과감하게(?) 리유저블컵은 포기했다. 그저 책의 표지와 내용과 취지에 끌려 이 책을 골라봤다.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과 경계의 마음이 어찌 나만의 일일까. 이제야 책으로 처음 읽는 미세먼지. 늦은 것에 가깝다.

 아이들 세대를 위해 우리는 환경을 맑게 해야한다고들 하지만 난 나의 노후도 무척 걱정이다. 미세먼지가 수십 년간 축적된 그 결과를 아직 모르기 때문에 더욱 불안하다. 그래서 좀 전문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읽어보기로 했다.

 

그리고 [이이화 한국사]가 포함된 역사책 굿즈. 상해임시정부 커피잔세트. 지나치려 했는데 기억할만한 지나침이었어..........결국 한 권 더!

 

 

  박시백 작가의 35년은 원래 1-3권 세트 구성인데, 이번에 특별판으로 2권만 저렇게 분리되어 출간되었다. [35년] 역시 그동안 살까말까 했던지라 이 책을 선택하는 데에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제대로 알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우리는 너무 한두 사람의 업적만 간단히 기억한다. [노무현과 바보들]에서 미키루크 님이 말씀하시듯 한두 사람이 중요하지 않은 게 아니라 그 사람을 만든, 그 사건을 만든 수많은 사람들의 노력 하나하나도 알고 싶다. 이 책이 그런 나의 마음을 충족시켜줄까? 최소한 내가 아는 것 이상을 알려주면 좋겠다.

 

4권 구성 세트 어떻게 맘에 드셨나요? ㅋㅋㅋ 정말 홈쇼핑 쇼핑호스트가 된 기분이긴 한데, 굿즈를 외면할 용기가 있다면 모를까 굿즈를 살뜰히 챙기면서 좋은 책을 담는 이 노력을 어여삐 봐주시길^^ 이번 달 하얗게 불태웠다. 탕진잼 탕진잼 탕진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9-04-15 14: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굿즈를 구매하기에는 구매금액의 압박이 넘 큰거 같아요ㅜ.ㅜ

그렇게혜윰 2019-04-16 15:05   좋아요 0 | URL
알라딘 굿즈 가격도 압박이 넘 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