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엄마 그림책이 참 좋아 33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희나 작가의 신간 <이상한 엄마>의 표지를 보면 저 하얀 구름(읽고 보니 구름이 아니라 달걀 흰자 거품이었다) 뒤엔 과연 어떤 얼굴의 이상한 엄마가 존재할까 하는 궁금증이 생긴다. 머리모양이며, 옷이며, 악세사리며, 어느 것 하나 평범해 보이는 게 없다.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기며 드디어 이상한 엄마를 맞닥뜨렸을 때의 그 당혹감이란...

아마 누구라도 <장수탕 선녀님>의 그 요구룽 선녀님을 자연스레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자세히 보니 뭔가 좀 다르다.

장수탕 선녀님에 비해 이 선녀님은 머리도 훨씬 검고, 악세사리도 좀 더 화려하고, 피부도 훨씬 탱탱하다. 짐작컨대 장수탕 선녀님의 막내동생 뻘 쯤 되지 않을까.

  하늘 아래 세상의 목욕탕을 체험하고 돌아와 자랑스레 떠벌리는 큰언니를 마냥 부러워하며 호시탐탐 내려갈 기회만 엿보던 막내선녀. 아들 호호가 아파 조퇴했다는 연락을 받고 호호를 부탁하기 위해 여기저기 전화를 걸지만 이상한 잡음만 들려와 애가 타는 호호엄마. 마침내 서로를 간절히 원하는 강한 시그널에 막내선녀와 호호엄마는 그렇게 서로 응답하게 된 건 아닐까.(제가 드라마를 너무 봤어요)

 

 구름으로 빵을 만들고, 달로 샤베트를 만들었던 백희나 작가.

이번엔 달걀이다. 달걀로 안개도 만들고, 구름도 만들어 호호엄마가 돌아올 때까지 신기에 가까운 묘기를 부리며 호호를 간호한다.

별 것 없는 냉장고를 뒤져 이것 저것 만들어 내는 모습을 보니 문득 친정엄마가 떠오른다. 직장맘의 간절한 시그널에 늘 응답할 수 밖에 없는 마음 약한 친정엄마. <이상한 엄마>를 보면서 친정엄마를 떠올리는 건 당연하지 싶다. 하지만 이상한 엄마와 친정엄마는 분명 다른 점이 있다. 친정엄마는 딸 편하라고 뭐라도 하나 더 해주려고 애쓰지만 이상한 엄마는 절대 그렇지 않다는 거다. 오무라이스 하나 하면서 부엌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어 놔 치울 일이 더 걱정이게 만들고, 비가 왔는데도 베란다의 빨래는 그대로 빗속에 방치해 놓았다.

 나는 이 장면에서 우습게도 이제 막 고등학생이 된 딸이 떠올랐다. 엄마의 부재를 알뜰히 채워줬던 딸아이가 고등학생이 되면서 밤 12시나 돼야 집에 오게 된 이후 난 딸의 부재를 심하게 통감한다. 정말 딱 <이상한 엄마>의 선녀처럼 부탁받은 일만 하고 절대로 다른 집안 일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았던 나의 딸, 나의 이상한 엄마.

  선녀옷을 옷걸이에 걸어놓고 홀연히 구름을 타고 사라진 이상한 엄마처럼 내 딸도 그렇게 홀연히 내 곁을 떠날 것이다. 하지만 상관없다. 이제 내가 그 선녀옷을 폼나게 걸쳐 입고 딸이 보내는 시그널을 기다릴테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뭐라도 되겠지 - 호기심과 편애로 만드는 특별한 세상
김중혁 지음 / 마음산책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웃기는 남자다 ㅋㅋㅋ 비웃는 거 아니고 진짜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목이 아픈 딸아이와 함께 병원에 갔다.

긴 의자에 앉아 대기하고 있는데 옆자리의 꼬마아이가 나에게 관심을 보였다.

나이 먹어 갈수록 어린아이가 이쁘다.

그 아이와 눈을 맞추며 웃고 있자니 딸아이가 말한다.

"엄마, <운수 안 좋은 날> 이라는 글 알아?"

"운수 안 좋은 날? 그게 아니고 <운수 좋은 날>이겠지?"

얼른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정말... 박완서 선생님의 <호미>라는 에세이집에 실려있는 글이었다.

딸아이는 교과서에 실린 글이라며 나에게 내용을 대강 알려줬다.

한마디로, 모르는 아이랑 함부로 눈맞추고 이야기 하지 말라는 말을 딸아이는 나에게 하고 싶었던거다.

 

참 세상살이가 팍팍하다는 씁쓸한 생각과 함께

문학작품을 들이대며 엄마에게 조용히 충고하는 조금 멋진 딸아이의 모습에 흐뭇하기도 하고...

 

<호미>를 샀다. 책 잘 안 읽는 딸아이 입에서 흘러나온 책이라 기쁜 마음으로...

<운수 안 좋은 날>이 제목을 달리해서 그림책으로도 나와 있었다.

딸 덕분에 알게 된 세상살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른 노릇 아이 노릇 - 세계적 그림책 작가 고미 타로의 교육 이야기
고미 타로 글.그림, 김혜정 옮김 / 미래인(미래M&B,미래엠앤비)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듣고 싶은 말을 들으니 속이 다 시원하네요. <누구나 눈다>를 다시 꺼내 봤어요. 그림책이 달리 보입니다. 작가의 말처럼 <누구나 눈다>는 고미 타로의 수많은 작품 중 하나일 뿐이니 다른 그림책도 꼭 봐야겠어요. 그림책만으로는 알 수 없는 작가의 모습을 이 책을 통해 볼 수 있어서 참 좋았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사고 우공비 초등 국사과 세트 5-1 - 전3권 (2016년) - 국어,사회,과학 초등 신사고 우공비 (2016년)
신사고초등콘텐츠연구회 엮음 / 좋은책신사고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 수업 진도에 맞춰 집에서 풀기에 좋아요. 아이 말로는 학습량이 적당해서 좋다고 하네요. 3년째 이 시리즈로 공부하고 있어요. 수학은 겨울방학때 미리 사서 맛보기하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