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잘지내고 있지!!

나도 잘 지내.

여기는 아직 아침 저녁으로는 선선해.

 

금요일에 세째 이모가 오셨어.

가까이 계셔서 매일 놀러 오시는 큰 이모와 함께 왁자지껄 이야기꽃을 피우시더라구.

내가 들은 것만도 열번은 될 듯한 이야기들을 엄마와 이모는 하고 또 하고~

게다가 매번 어찌나 재밌어들 하시는지~

엄마는 아직도 이모들만 오시면 막내답게 억지도 부리고, 우기기도 하고, 그러다가 이모들에게 혼나기도 하고...ㅋㅋ

 

이모들만 오시면 엄마가 기운을 내니까 좋아.

하지만...나는 언니가 곁에 없어서 조금 부럽기도 해.

언니가 있을때는 나도 엄마처럼 언니한테 어리광부리고 그랬는데...

별것 아닌것도 언니랑 얘기하고 또하고 그랬는데...

 

나이가 더 많이 먹었을 때도 나도 엄마와 이모처럼 언니랑 수다떨고 그럴줄 알았는데...

언니가 너무 일찍 우리곁을 떠났어. 그치...

 

뭐, 그래도 다시 만날테니까, 만나기 전까지 잠시 이별이니까, 언니가 더이상 아프지 않고 잘 지낼거니까...참고 기다릴 수 있어.

 

에고...팩하는데 자꾸 눈물이 나서 안되겠당~^^

 

언니 잘지내고 있어~

 

 



 
 
재는재로 2012-07-02 22:41   댓글달기 | URL
아픔도 조금씩 지워지겠죠

물만두 2012-07-03 22:41   URL
재는재로님, 따뜻한 위로 감사해요~
조금씩 익숙해지겠지요...하지만 익숙해져가는게 너무 슬프답니다...

책읽는나무 2012-07-03 07:22   댓글달기 | URL
늘 말씀하시던 그이모님이 오신거에요?
어머님 간만에 재밌으셨겠어요.^^

이젠 눈물 닦으셨죠?^^
팩 하면서 웃으면 눈가에 주름 진다고 금기사항이잖아요.
울어도 눈가에 주름 갈지도 몰라요.ㅠ

물만두 2012-07-03 22:43   URL
책읽는나무님, 이제 눈물 닦았습니다. 감사합니당~^^
저희 엄마와 가장 친하신 그 이모님 맞아요. 엄마와 서로 많이 의지하시죠...
자매는 참 좋은 거 같아요.
세상의 모든 자매를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