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화났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엄마가 화났다 그림책이 참 좋아 3
최숙희 글.그림 / 책읽는곰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식과 부모의 관계는 어떤걸까요?
책을 보면서 애증의 관계가 아닐까 싶었어요.
수많은 부모들은 자식은 늘 사랑의 대상이라고 말합니다.
자식도 마찬가지죠.
엄마, 아빠하며 입밖으로 소리내어 말하면서 울먹울먹하는 모습
늘 감사하고 죄송하고 그리운 분이기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부모도 마찬가지입니다.
처음 아이를 기다려서 세상에 처음 마주하는 그순간은 벅찬감동이였습니다.
하지만 부모가 감내해야 하는 수많은 인내의 순간에서 부모는 처음 감동은 어느새 까맣게 잊어버리고 힘들고 때론 고통의 대상으로 까지 여기게 됩니다.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 라는 프로그램을 보면 아이들을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던 부모가 자신의 행동을 모니터하면서 결국엔 아이에게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나옵니다.
마치 약속이라도 한듯 모두가 한결같은 모습입니다.
그동안 들춰보지 않았던 사랑을 다시 발견한 엄마의 참모습입니다.
그 뜨거운 눈물이 다시 사랑으로 다가갈 힘을 주니까요.

'엄마가 화났다 ' 라는 책속에서 엄마는 아이에게 늘 화를 냅니다.
지저분하게 먹어도, 욕실에서 비눗방울 놀이를 해도, 그림을 그리면서 지저분하게 해도..
아이가 사라지자 엄마는 애타게 찾아 헤맵니다.
그때마다 아이의 마음을 대변하는 아이의 상처를 만납니다.
그제서야 엄마는 자신의 잘못을 알게 되지요.
아이를 만나 다시 포옹을 합니다.
따뜻한 가슴으로 안으면서 사랑을 다집니다.

돌아서면 후회하는 잔소리.
하면서 후련해지는게 아니라 아이도 엄마도 병들게하는 것.

이책보면서 잔소리를 제대로 못할것 같으면 그냥 '아무말 없이 안아주자' 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