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를 자원으로 본다면 이 자원을 생산해내는 활동은 ‘노동‘으로 봐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데이터 생산 노동은 산업사회에서 행하던 기존의 노동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먼저 ‘생산 현장‘에서 차이가 납니다. 산업사회에서는 ‘공장‘에서 공산품을 생산했지만 빅데이터 시대에는 ‘일상생활‘에서 데이터를 생산하지요. ‘공장과 토지‘가 생산 현장이었던 시대는 가고, ‘생활의 모든 영역‘이 데이터를 생산하는 작업장이 되는 시대가 온 것입니다. 

빅데이터 시대에는 개인들의 행동 하나하나가 데 이티를 생산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존재하고 활동하는 그 자체만‘으로도 ‘경제적 가치를 생산‘하고 있는 것이지요.

‘생산 관계‘에서도 차이가 있습니다. 산업사회에서 ‘노동자‘는 기업가에 ‘고용‘되어 생산 활동을 했습니다. 하지만 빅데이터 시대의 ‘일반 사람들‘은 어느 특정 기업에 ‘고용되어 있지 않으면서‘ 데이터라는 자원이자 하나의 상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산업사회 노동자는 정해진 시간에 출근하여 퇴근할 때까지 일을 했지만, 인터넷 사용자는 정해진 시간 없이 언제 어디서라도 데이터를 생산합니다. 노동시간과 여가시간이 따로 있는 게 아니죠. 노는 것과 쉬는 것도 데이터를 생산해내는 노동이 될 수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노동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 채 IT 기업의 수익을 늘려주는 노동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미국의 진보저널 『자코뱅acobin』은 2017년 4월 11일자 기사 「빅데이터에 숨겨진 노동에서 ˝인터넷 시용자들이 111기업을 위해 엄청난 공찌 노동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데이터 생산에 대한 대가를 밪디 못하니 공짜 노동이라는 거지요.

15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데이터란 디지털 환경에서 생성되고 관리되는 방대한 규모의 데이터를 뜻합니다. 

많은 기업들이 이런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수익을 창출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데이터는 ‘21세기의 석유‘에 비유되기도 합니다. 데이터가 ‘기업의 자본‘이 되는 시대가 온 것이지요. 이렇게 데이터가 자원으로 활용되어 경제적 가치를 지닌 것으로 여겨지면서 빅데이터에 대한 소유권 문제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논점은 이런 것입니다. 개인들의 일상 활동이 모두 데이터화되어 상업적으로 이용된다면, 그 데이터의 주인은 누구일까요?

정보를 생성하고 제공한 사람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정보를 수집하여 분석한 기업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14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양왕을 바라보는 해바라기들

루이 14세는 1664년부터 일부 지방에서 귀족 조사 사업을 시작했고, 곧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자신이 진짜 귀족인지 아닌지를 증명하라는 것이었다. 1667년 포고령을 통해, 1560년부터 당시까지, 그러니까 100여년 동안 귀족 자격을 유지해왔음을 입증하는 문서들을 제시하라고 명령했다. 

대귀족들은 집안에 내려오는 각종 문서들, 즉 토지문서라든지 결혼계약서 혹은 국왕이 특권과 명예를 허락해준다는 교서 같은 문서들을 가지고 있었지만, 하급 귀족 가문에서는 갑자기 그런 문서를 내놓는 게어려울 수 있었다.

 실제 가난한 지방 귀족들 중에는 문서를 제시하지 못해 귀족 지위를 박탈당하고 평민으로 강등되어 토지세를 내게 된 사례가 많았다. 결과적으로 귀족 수가 대폭 감소했다. 노르망디와 브르타뉴에서는 귀족 수가 절반으로 줄어들었고, 다른 지방에서도 대개 25~40퍼센트감소했다.

 동시에 귀족의 서열과 작위를 체계화했다. 왕실 직계가족이 가장 높은지위를 차지하고, 그다음은 방계가족, 그다음은 공작 등의 순으로 서열화했다. 이제 귀족은 지방에서 그냥 고급하게 산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라 국가에 의해 인정을 받아야 했다. 귀족 가문은 스스로 만들어지기보다 국왕에 의해서만 존립이 가능하다는 인식이 널리 확산되었다. 사회 상층이 되려면 고향을 떠나 군대에서 경력을 쌓든지 궁정으로 가야 했다.

이렇게 해서 국왕과 귀족의 관계가 새로이 정립되었다. 국왕의 인증을 받아야 진짜 귀족이고, 국왕의 재정에 기꺼이 돈을 대면 큰 수익을 얻를 수 있으며, 국왕이 거주하는 궁정에 줄을 대면 고위직을 얻게 된다. 모두 국왕을 흠모하고 국왕의 은총을 갈구하게 되었다.

귀족들은 태양왕을 바라보는 해바라기가 되어갔다. 누구나 태양왕이 거처하는 베르사유궁으로 가서 한 자리 잡고 한 줄기 햇빛을 쐬고 싶어 했다. 그곳에서 국왕은 지상 최곡의 권력자처럼 행세하고, 입궐을 허락받은 귀족은 그런 국왕을 마치 신처럼 떠받드는 척했다. 베르사유궁은 절대주의를 표현하는 종합 예술 무대였다.

18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종차별이나 성차별과 마찬가지로, 연령차별은 사회적으로 구축된 개념이다. 이 개념은 시간이 흐르면서 의미가 바뀌고 사회적·경제적 목적에 기여한다. 

모든 차별이 그렇듯이, 연령차별 역시 집단들 간의 불평등을 정당화하고 지속시킨다. 이 경우에는 젊은이와 더 이상 젊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불평등을 정당화하고 지속시킨다. 인종차별, 성차별, 연령차별, 장애인차별, 동성애혐오를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차별은 상호작용을 통해 개인과 집단의 삶에 층층의 억압을 조장한다. 

(…) 무언가를 하기에는 나이가 너무 어리다‘고 지레 짐작하는 반대의 경우도마찬가지다. 밀레니얼 세대를 두고 게으르다고 푸념하거나 요즘 애들이 다 그렇지하고 한탄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처럼 연령차별은 양날의 칼 이다.


들어가는 말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자를 선대할 때

나의 존재는 나에게서
타인의 미래로
무게 중심을 옮겨 놓게 된다.

죽음으로 향한 나의 존재는
타자를 위한 존재로 바뀌고,

이것을 통해 죽음의 무의미성과
비극성은 상실 된다.

에마뉘엘 레비나스. ; 당신에겐 그런 사람이 있나요? 9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