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남들의 세계사 - 2014년 제47회 한국일보문학상 수상작 죄 3부작
이기호 지음 / 민음사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의 배경 시대는 전두환이 대통령때
시절이다.

굳이 삼청교육대의 억울한 사람들의 얘기를
하지 않아도 그 시절엔 왠 간첩이 그리도 많았는지 이 소설을 읽고 알게 되었다.

지금은 사라져 버린 안기부의 만행과 찍히
면 죽는다는 말이 생각나는 것은 왜일까?


오늘 문재인대통령이 생활 적폐청산을 말했다. 관행이라는 핑계로 부조리가 일상화된 공사들... 기사에 나온 서울교통
공사의 행태는 기가 찼다. ‘부친상 부조금
지급하고도 사망신고를 안해 2년간 가족수
당을 지급한 교통공사‘가 기사제목이다.
이건 세금 좀도둑이다. 이런식으로 누수되
는 세금을 이제는 막아야 한다.

세금이란 제대로 사용되어야 한다.
일부 도둑놈들의 눈 먼 돈이 되어서는 절대
안된다. 그리고 책임지는 관료사회를 만들
어야 한다.

역사는 지금 살고 있는 우리의 발자국으로
이루어진다고 생각된다.

나에게는 가슴이 답답해지는 책이었다...
주인공 나복만이 잘 사는 세상이 되기를
마지막으로 빌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광장, 민주주의를 외치다 정치의 시대
한홍구 지음 / 창비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가 중요한 이유는 다들 잘 알고 있듯이
똑같은 잘못을 범하지 않기 위해서이다.

이 책은 창비학당에서 진행된 정치의 시대
의 한홍구교수의 강연을 담은 책이다.

책을 읽는 도중, 2002년 월드컵이 진행되
는 도중에 미군 장갑차에 목숨을 잃은 효순이 미순이 사건에 마음이 아팠다.

한홍구 교수의 지적대로 한국의 지배 엘리트의 특징은 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 뿌리가 친일파이기 때문이라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었다.

김구선생의 암살을 지시한 김창룡의 묘가
국립현충원에 있다는 사실이다.
이게 지금의 대한민국 현실이다.
친일파가 청산되지 않고 남아서 그 후손들
이 우리 사회에 끼치는 해악은 현재 진행형
이다.

오늘 우리가 보낸 하루가 내일의 역사가
된다.는 진리가 가슴에 와 닿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이기호 지음 / 마음산책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기호의 소설은 재미있다. 그러면서도 웃프다고 하는게 맞는 말인지도 모르겠다.

가족소설이라는데 마치 본인의 일상을 그대
로 옮기지 않았을까하는 생각도 해 본다.
8살연하의 마눌님과 두 아들에 막내로 공주님을 둔 주인공 작가의 이야기이다.

누운 자리는 좁았고, 그래서 우리는 조금
더 가까이 있었다는 말이 공감되는 것은
나도 그런 시절이 있었기 때문이리라...

장수풍뎅이를 책임져에서 둘째 아들의 순진
무구함과 책속의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순수함이 그리운 것은 그만큼 나는 세월의
때가 묻었다는 증거이리라!

요즘 같은 저출산세대에 3남매라는 것도
대단하게 생각되는 것은 아마도 내가 평소
자식 셋을 원해서였는지도 모르겠다....



정부의 강력한 대응에도 사립유치원의 사태
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사립유치원은 오히려 폐원하겠다고 으름장
이고 실제로 폐원 절차를 밟는 곳도 일주일
사이 22곳이나 늘었다고 한다.
전부를 매도하는 것도 물론 잘못이지만,
그동안 세금을 함부로 쓴 것도 사실이 아닌가? 잘못을 반성하기보다는 아이들을
전혀 생각안하고 무책임한 폐원을 결정하
는 자체가 더 안타까울 따름이다...

저자의 말대로 아이들과 함께 지낸다는 건
기쁜 일은 더 기뻐지고 슬픈 일은 더 슬퍼
지는 일이 된다....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온전히 아이들답게
잘 자랄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자 없는 남자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윤옥 옮김 / 문학동네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 하루키의 소설은 잘 읽힌다.

지금은 남존여비의 사상이 많이 완화되어
공주님의 탄생을 더 기다리는 사람들이 늘어 난 듯하다. 언젠가 남녀의 성 비율이
맞지 않으면 독신이 많이 늘어 날 것이라
고도 한다.

아직도 일부 다처제를 인정하는
나라들의 대부분의 남자들은 이 악법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한다.
왜냐하면 특별한 소수를 제외하고는 평생
을 독신으로 살아 가야 하기에 말이다.
이런 내막을 모르고 대부분의 남자들에게
일부다처제가 어떨지를 물어보니 다들
좋다고 한다.... 그렇게 대답한 대다수가 자신은 특별한 소수라고 생각했을까?
아마도 그것까지는 생각하지 않았으리라.

일부다처제는 남성중심의 부계사회에서나
가능하다. 여성을 마치 장식품처럼 여기는
또 여성의 능력을 인정하지 않는 덜 떨어진
사회 말이다.

그렇지 않은 지금의 대한민국은 과연 여성의 능력을 잘 활용하고 있을까?
결과는 아직까지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성을 이분법적으로 놓고 남과 여를 편가르
는 것 또한 상당히 위험한 발상이다.
우수한 여성들이 남섬중심의 사회에서 나아
가지 못하고 도태되는 현실 또한 심각하다.

우리나라는 인적자원이 우수한 민족이다.
공공연하게 금수저들이 반칙을 써가며
공사나 은행직을 대물림하는 것을 적발하고
도 처리는 왜이리 더딘 것인지...
그만큼 사회라는 조직이 개혁이 필요하다
는 반증은 아닐까?

사진은 오늘자 경제신문에 실린 기사다.
대한민국호는 잘 가고 있는 것일까?
잘 가고 있다고 믿고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1-12 17: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12 17: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부작침 - 국민성우 안지환의 도끼 갈아 바늘 만들기
안지환 지음 / 코스모스하우스(Cosmos House) / 2018년 4월
평점 :
품절


성우 안지환이 쓴 책이다.
평소 동물농장과 블랙박스의 성우로만 알았는데...
자서전 같은 책이라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