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카드만들기]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팝업 카드 만들기 - 펼치면 톡! 하고 튀어나오는 행복한 손놀이
쿠마다 마리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학교에 다닐 때까지는 크리스마스카드를 참 많이 만들었습니다. 어두운 밤하늘에 별을 그려 넣기도 하고, 여러 가지 색을 자연스럽게 연결해서 노을이 지는 하늘을 그리기도 하고, 크리스마스트리에 눈이 쌓이는 모습을 얼렁뚱땅 그리기도 했습니다.

 

그림을 잘 그리는 친구가 만든 카드는 한 편의 작품이었고 내가 만든 카드는 초등학생의 낙서같은 느낌이었지만 직접 만든 크리스마스카드를 친구들과 주고받으며 즐거워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시절에 팝업카드를 만들 줄 알았다면 부족한 그림 대신 멋진 팝업을 이용해서 크리스마스 마다 완전 인기있는 카드를 만들었을 것 같습니다.

 

표지에 있는 ‘선물상자’는 딱 봐도 어떻게 만드는지 짐작이 갔습니다. 그 다음에 나오는‘춤추는 발레리나’는 어떻게 만드는지 설명이 없어서 난감했는데, 책 뒤에 실물크기 도안과 함께 자세한 설명이 있더군요. ‘선물상자’팝업카드를 만드는 방법을 봤으니 ‘춤추는 발레리나’카드도 완성사진을 열심히 보면 만드는 법을 알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사진을 보며 곰곰이 생각해봐도 만드는 법을 알 수 없어서 살짝 아쉬웠습니다. 만들어진 팝업카드를 볼 때는 그렇게 어려워 보이지 않아서 대충 알 것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네요.

 

‘원뿔 모양이 튀어나오는 카드’도 재미있습니다. 빨간 바탕에 하얀 도트 무늬가 예쁩니다. 언제 사용하면 적당할지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아이와 같이 만들기에 딱 좋을 것 같습니다. 다시 생각해보니 책에서 제안하는 것처럼 아이 생일에 잘 어울리겠습니다. 생일 축하한다고 적어서 케이크 상자 위에 살짝 올려놓으면 좋겠습니다.

 

‘달리아’는 약간 복잡한 듯해서 어려워 보이지만 책에서 소개하는 다른 디자인은 특별히 어렵거나 복잡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어떤 팝업카드든지 자르고 오리고 붙이고 접는 약간의 수고와 정성은 필요하겠지요.

 

21쪽(비 오는 날)의 2번과 3번 사진이 설명과 맞지 않아서 잠시 헛갈렸습니다. 2번 사진이 있어야 할 자리에 3번 사진이 있더군요. 3번 사진 자리에 2번 사진이 있고요...... 덕분에 쉽게 배울 수 있는 ‘비 오는 날’카드를 시간을 약간 들여서 배웠습니다.

 

팝업북을 만들 때 쓰이는 여러 가지 방법을 이용해서 팝업카드, 재밌습니다. 카드 하나하나에 나만의 팝업북이 들어 있는 느낌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