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아시아에서 더럽게 부자...]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떠오르는 아시아에서 더럽게 부자 되는 법
모신 하미드 지음, 안종설 옮김 / 문학수첩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자기계발서를 혐오한다. 기억조차 못하는 유아 시절부터 부모의 자기계발서의 영향 아래 자라나 어린 시절엔 공부를 위해 자기를 계발하고 청년이 되면 취업을 위해 자기 계발을 하고 승진을 위해 자기를 계발하고 노년을 대비해 또 자기계발을 한다. 숨이 턱 막히는 기분이다. 뿐만 아니라 자기계발서는 선민의식으로 타인의 인생에 터무니없이 간섭한다. 심지어는 인간관계까지 가르치려 드니 이런 작자의 인성이 의심되는 책을 어떻게 존중할 수 있겠는가. 자기계발서는 자신의 인생이 옳고 좋은 것이라는 오만함으로 가득한, 온갖 뻔하면서도 그럴 듯한 말로 자신을 포장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들뿐이다. 자신의 몸을 희생해 종이가 되어준 나무에게 미안해질 지경이다.

두서없이 왜 이런 이야기를 하느냐 하면 지금 소개하려는 ‘소설’이 ‘자기계발서’라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신 하미드의 『떠오르는 아시아에서 더럽게 부자 되는 법』은 제목부터 목차까지 심상치 않다. 마치 자기계발서의 목차를 보는 듯한 이 책은 자기계발서의 형식을 취해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이 책은 부자가 되기 위한 지침서다. 가난한 시골에서 태어난 당신은 부자가 될 수 없다. 우선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도시로 나가는 것이다. 부자는 도시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다. 우선 도시로 나가자. 도시로 나갔으면 교육을 받아야 한다. 중요한 것 하나, 사랑에 빠지면 안 된다. 사랑은 부자가 되는 데 있어서 장애물일 뿐이다. 사랑 따위 부자가 되면 저절로 생길 것이다. 이상주의는 경계하고 관료와 사귀어야 한다. 이처럼 이 책에는 부자가 되기 위한 여러 가지 지침들로 가득하다. 그런데 이런 지침들을 살펴보면 좋은 인간이 되긴 글러먹은 것 같다. 그렇다. 이 지침들은 ‘더럽게’ 부자가 되는 방법에 관한 것이기 때문이다. 좋은 인간이 되길 거부하는 이 책은 실제 자기계발서와 다르지 않다. 이상주의자를 멀리하라는 것을 실제 자기계발서는 현실을 직시하라고 할 것이고 관료와 친구가 되라는 것은 인간관계를 폭넓게 하라로 바꾸고, 폭력 사용을 마다하지 않는다는 것을 직접적인 수단도 좋다고 바꾸면 자기계발서의 허울 좋은 제목들과 뭐가 다를까. 결국 자기계발서라는 것은 좋은 인간이 되기는 글러먹은 더럽게 성공하는 내용으로 가득하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당신은 스스로를 위해 일해야 한다. 노동의 열매는 달콤하지만 영양가가 높지는 않다. 그러니 당신의 열매를 남과 나누지 말고, 기회가 닿는 한 남의 열매에 눈독을 들여야 한다. (p.106)


자기계발서를 주장한 이 책은 가벼운 필치와는 다르게 무겁고 무서운 현실의 이야기로 가득하다. 하지만 책을 읽어나가다 보면 이 책에서 주장하는 자기계발이 자기계발서의 이야기와는 다른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가난하거나 평범하게 태어나 성공하기 위해 죽도록 노력해도 그저 그렇게 살아가는 평범한 우리의 이야기일 뿐이다. 자기계발서라면 이것은 실패한 삶이겠지만 이 책에서는 그래도 우리는 의미 있는 삶을 살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이것은 결국 우리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를 보면 마치 거대한 자기계발서 덩어리를 보는 것 같다. 선진국을 자처하면서도 그런 선진국 중에 삶의 질은 최하위다. 자기계발서를 읽으며 온갖 비리를 저지르고 자기계발서를 읽다가 죽어간다. 개발도상국이라는 말을 부끄러워하는 나라가 되었다지만 삶의 모습은 개발도상국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 자기계발서의 시대는 여전히 계속될 것 같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