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낙원]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불안한 낙원
헤닝 만켈 지음, 김재성 옮김 / 뮤진트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세상에서 검은색이 차별받는 것은 사람 피부색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동물이건 가전제품이건 심지어 음식에서도 검은색이 차별받지는 않는다. 오로지 인간뿐이다. 미국의 대통령이 흑인일지라도 역사적으로 뿌리 깊은 흑인에 대한 정서는 변하지 않는다. 어디 검은색뿐이랴 누런 황인종들 역시 백인의 눈에는 별다를 것이 없는 듯하다. 뿐만 아니라 유색인종 간에서 서로 차별을 하곤 하니 인간의 피부색에 대한 차별은 피부색 때문이 아니라 인간이 본능적으로 누리고 싶어 하고 과시하고 싶어 하는 권력의 문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아프리카 대륙이 세계를 지배했다면 백인들을 노예로 부리며 박해하고 있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피지배 세력에 대한 박해는 인간의 본성을 드러내는 좋은 예가 아닌가 싶다. 헤닝 만켈의 『불안한 낙원』은 동아프리카의 한 도시의 백인과 흑인의 서로 대척하는 삶 속에서 흑인 사회에 녹아들려 했던 한 백인 여성의 눈으로 보여준다.

스웨덴의 가난한 가정의 한나는 극심한 여름 가뭄으로 목전에 닥친 곤궁으로 집을 떠밀리듯 떠나게 된다. 네 한 몸쯤은 챙길 수 있다는, 여기에서는 아무것도 줄 게 없다는 어머니의 말로 친척이 살고 있는 해안 도시로 향한다. 친척들과 연락이 닿지 않았던 한나는 우연히 호주에 가는 배에 오르게 되고 배의 항해사와 결혼을 하게 되지만 남자는 병으로 죽게 된다. 배가 동아프리카의 로우렌소 마르케스라는 항구 도시에 정박했을 때 한나는 몰래 배를 떠난다. 우연히 투숙한 호텔에서 한나는 심하게 앓게 되고 조기유산을 한다. 그 호텔은 실제로는 유명한 매음굴이었고 한나를 돌봐주던 매음굴의 주인은 한나에게 청혼을 하고 둘은 결혼을 하게 된다. 하지만 그 남편 역시 죽게 되고 한나는 매음굴을 물려받아 운영하면서 흑인들의 삶을 이해하고 변화시키려고 한다. 백인과 남성이 지배하는 그곳의 삶, 한나는 그 부조리에 저항한다. 백인 남편을 살해한 이사벨이 감옥에 투옥되고 많은 노력을 기울이지만 한나의 이런 행동은 백인과 흑인 모두에게 외면받을 뿐이다. 한나의 피부색으로는 결코 흑인들과 하나가 될 수 없었다. 백인들에게는 기득권을 포기하면서까지 흑인들을 생각하는 그녀를 배신자로 낙인찍었으며 흑인들 역시 오랜 기간의 백인에 대한 증오심과 뒤이을 보복 때문에 자신들에게 다가오는 한나를 의심하며 거부했다.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했지만 결코 흑인 사회에 녹아들 수 없었던 그녀는 마지막까지 흑인을 생각하며 아프리카를 떠난다.


“흑인들은 불필요한 고통을 피하기 위해 거짓말을 한다. 백인들은 현재의 우월한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거짓말을 한다. 다른 사람들, 아랍인들과 인도인들은 우리가 사는 이 도시에 진실이 파고들 여지가 없기 때문에 거짓말을 한다.” (p. 208) 


고단한 삶 속에서도 기득권은 존재한다. 가난한 백인과 가난한 흑인은 서로 같지 않다. 피부색만으로 기득권을 가질 수 있는 사회. 이 세계는 결코 바뀌지 않을 것이다. 법으로 아무리 금지를 해도 유전자 깊숙이 박혀 버린 우월감은 어느 한 인종이 멸망하기 전까지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리고 그런 차별은 아프리카가 아니더라도 어느 세계에의 어떤 방식으로든 존재한다. 모진 학대 속에서도 지켜내려는 그들의 영혼은 맑고 순수하지만 한없이 배고프고 고달프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