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부대]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댓글부대 - 2015년 제3회 제주 4.3 평화문학상 수상작
장강명 지음 / 은행나무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펜은 칼보다 강하다.’ 국어시간에나 배우고 말았을 명언이 현재에 와서 실감을 하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 ‘키보드는 칼보다 강하다.’ 방구석에 앉아 키보드를 두들기는 것만으로도 여론을 조작할 수 있으며 심지어 사람이 죽기까지도 한다. 개인이 모인 것만으로도 이런 힘을 보이는데 국가가 인터넷 댓글을 관리하게 되면 그야말로 무소불위의 권력이 된다. 더욱이 이를 제제할 수 있는 수단이 없다는 것이 더 끔찍할 따름이다. 국가권력에 의한 네트워크 여론조작이라니, 나치의 괴벨스가 본다면 기뻐서 환호성을 지를 것이다. 장강명의 『댓글부대』는 국정원 불법 선거개입 사건이 모티프가 된 것으로 네트워크 시대의 새로운 권력과 그것을 둘러싼 이야기를 보여준다. 새로운 시대에 혁명적인 방식으로 등장해 대화와 소통의 장이 될 줄 알았던 인터넷은 그 등장만큼이나 어두운 이면으로 과거에 드러나지 않았던 끔찍한 모습마저 쉽게 보여주게 되었다.

소설은 그럴 듯한 이름의 팀-알렙의 멤버 세 명인 삼궁, 01査10, 찻탓캇이 해왔던 이야기를 폭로하는 인터뷰 형식과 그 이면의 이야기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들은 처음에는 상품평과 유학 등의 소소한 조작을 일삼는 것으로 돈을 벌어 ‘김치녀’라고 욕하지만 정작 자신들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여자를 안기 위해 안마방과 유흥업소를 전전한다. 이들은 점차 단순한 조작에서 벗어나 악성 루머와 유언비어를 퍼뜨리며 마치 자신들이 세계를 바꿀 수 있는 권력을 쥐었다고 착각하게 된다.


처음에 인터넷이 등장했을 때 내 또래들은 정말 엄청난 도구가 왔다, 이걸로 이제 혁명이 일어날 거다, 하고 생각했지. 모든 사람이 직위 고하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고 토론으로 대안을 찾아낼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생각했지. 인터넷이 사회 부조리를 고발하고 권위를 타파해서 민주화를 이끌 거라고도 믿었어. 거대 언론이 외면하는 문제를 작은 인터넷신문들이 취재하고, 인터넷신문조차 미처 못 보고 넘어간 어두운 틈새를 전문 지식과 양식을 갖춘 블로거들이 파고들어갈 줄 알았어. (P.55)


결국 인터넷 혁명은 어두운 쪽에서 일어났다. 여론 조작의 신기원, 과거 TV속의 조작이 직설적이고 단순한 것이었다면 인터넷의 그것은 조금 더 교묘하고 심리적이다. 인터넷 여론 조작이나 선동의 핵심은 매우 단순하다. 단순하지만 언제 어디서나 효과는 절대적이다. 그것은 바로 ‘이간질’이다. 사람의 이기적인 본성을 살살 건드려 실제 문제는 보지 못하게 하는 데에는 이것만 한 게 없다. 예를 들면 이런 것이다. 담배 값 인상으로 인해 정부의 비판이 거세지면 흡연자 대 비흡연자의 구도로 싸움을 붙인다. 최저임금에 대한 비판이 등장하면 외국인 노동자는 힘든 일도 열심히 한다고 한다. 결국 네트워크는 이전투구의 현장이 되고 남산의 실세들은 이를 흐뭇하게 바라볼 뿐이다. 문제의 본질은 이미 사라졌고 남는 것은 서로에 대한 분노뿐이다.

개인적인 취향이지만 현실과 너무나도 닮아 있는 소설은 좋아하지 않는다. 이야기만이 가질 수 있는 독창적인 세계를 좋아하는 것이다. 살인이 일어나고 세계가 황폐해져도 소설속의 이야기라면 즐길 수 있다. 하지만 『댓글부대』의 경우는 어떠한가. 너무나도 소설 같은 이야기지만 현실을 끔찍하게 반영한 것이 아니던가. “독기 없이 이 소설을 쓴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다”는 저자의 말이 사무치게 느껴진다. 그래서 더 불쾌하다. 소름끼치도록 무서운 권력이, 그 권력을 눈감아주면서 독이 든 떡고물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불쾌하다. 바꿀 수 없는 희망조차 생기는 않는 현실은 더 불쾌하고 두렵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