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단에 타임스탬프 있어요 ***

N번방 최초 보도자! 추적단 불꽃과 이다혜 기자의 불꽃 같은 라이브 현장!
함께하지 못하셨던 분들은 다시 보기로 함께해주세요.

11:32 마이크 on
12:27 방송 시작
14:23 n번방 최초 보도자 추적단 불꽃
15:22 제목에도 여러 번 등장하는 ‘우리’ 라는 단어. 우리의 시작과 가능성을 느낀 순간
17:38 추적과 고발, 검거에 이르는 끔찍한 과정을 견디게 한 힘은? 피해자에게 필요한 우리 사회가 해야 할 일은?
20:23 활동하면서 가장 걱정했던 것은?
22:04 두 사람의 의견이 갈리는 경우, 어떻게 소통하고 결정해나갔는지?
24:13 나랑 상관없는 일이야, 라고 하면서 의미를 두지 않는 사람들에게 사태의 심각성을 어떻게 알려야 할까요?
29:00 채팅창에 올라온 응원과 감사의 목소리들 1
29:23 분노가 너무 커서 무기력해질 때는 없었나요?
34:57 3년쯤 후에 두 분은 어떤 일을 하고 계실 것 같나요?
37:07 불꽃에게 연대라는 단어는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요?
38:21 엄마들 독서모임에서 이 책으로 독서모임을 하고 있어요.
39:38 이다혜 기자가 N번방 사건 후 가장 충격적이었던 것은?
40:54 괴로울 것 같아서 (이 책을) 못 읽겠다는 분들께 해주고 싶은 말은?
43:02 힘든 날마다 마라탕 드시러 가는 거 너무 귀여우셨어요.
43:38 큰 조직의 지원 없이 이어나가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좌절의 순간을 어떻게 넘기셨나요?
48:03 가해자들은 얼마나 열심히 연대하는데요... 외면해서는 안되는 문제입니다.
49:02 피해자를 위해서 시작한 일인데, 이게 오히려 잠재적인 가해자들의 관심을 끄는 일이 될 수 있어, 어디까지 알리고 어떤 것은 보호할 지 숙고하셨을 것 같은데, 기준을 어떻게 잡았나요?
51:34 상담을 받고 명상을 하며 치유했던 과정에 대해 알려주세요.
57:38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의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는데 인터넷에서 이런 유형의 접근은 특히 위험하다고 알려줄만한 부분이 있다면?
1:00:50 채팅창에 올라온 응원과 감사의 목소리들 2
1:04:32 주변에서 N번방 이야기를 하면 어떻게 반응하시나요?
1:06:47 가해자들이 평범한 사람들이라는 점이 무섭고 끔찍하고, 단순한 호기심이었응 뿐이라고 말하는데, 절대 단순한 호기심으로 가능한 일이 아니잖아요.
1:11:02 앞으로의 계획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