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단에 타임 스탬프 있어요 **

김금희 소설 ‘복자에게‘를 세 가지 키워드로 나눠
편집자K와 독자들이 함께 이야기합니다.

======================================

05:33 마이크 on
08:51 방송 시작
09:12 독자 여러분 정말 만나고 싶었어요
11:28 카페에서 글을 쓰시는데, 카페에 못가서 어떻게 하셨나요?
12:49 문예지가 아닌 오디오북으로 사전 연재를 하게 된 사연이 궁금해요.
15:40 종이책 원고를 집필한 기간은 얼마나 걸렸나요?
16:27 복자에게는 어떤 책인가요? 직접 소개해주세요.
17:46 복자에게 첫 키워드 ‘제주’
18:11 제주에서의 일들을 쓰겠다고 생각한 계기가 있었나요?
21:11 제주라는 공간이 소설에서 가졌던 의미, 배움과 성장의 공간
23:14 김하나 ‘말하기를 말하기’에서 김금희 작가의 뼈를 때린 말은?
24:44 가장 기억에 남는 제주살이 에피소드 (무심하고 다정한 제주 이야기)
27:15 제주어는 어떻게 익히고 수집하셨나요?
28:10 굉장히 생활력 강한 여성들이 무더기로 나오던데, 취재한 것들을 많이 꺼내서 쓰셨나요?
30:00 복자에게 두 번째 키워드 ‘복자’
30:07 복자 이름 얘기도 들려주세요.
31:14 강윤정 편집자가 좋아했던 부분을 낭독합니다.
32:42 제주의 중요한 공간 ‘길’에서 만난 두 사람을 극적으로 그리고 싶었어요.
34:06 여성 판사가 주인공인 소설은 처음 읽었는데 어떻게 설정하게 되었나요?
35:00 영초롱과 복자의 캐릭터가 어떻게 구성하게 되었는지도 궁금해요.
37:07 작품들을 통해 캐릭터의 삶을 살면서 본인이 위로받거나 치유되지는 않았나요?
40:20 작가로서의 자아가 너무 커져서 힘든 적은 없나요? 글쓰는 게 힘들었던 적은 없는지?
41:45 소설 속 직업 중 다시 태어난다면 해보고 싶은 직업은 없나요? (김금희 작가의 적성검사 결과는?)
43:25 식물들은 안녕한가요? (4리터짜리 분무기를 구매한 사연은?)
44:50 등장인물들의 독특한 이름은 어떻게 지으시는지 궁금해요.
46:32 의외로 많이 사랑 받았던 캐릭터 ‘오세’
47:46 복자에게 세번째 키워드 ‘편지’
48:10 왜 편지여야 했을까요? (편지를 좋아하는 어린이였던 김금희 작가의 변)
51:18 작품도 독자에게 가닿는 편지라는 생각이 드는데, 작품을 쓰면서도 실제로 독자들을 많이 생각하셨는지 궁금해요.
(52:45 박상영 작가님 채팅창 등장 / 원수에게 권하고 싶은 직업 - 소설가)
53:53 이런 저런 까닭으로 힘드실 때 어디에서 위로를 받으시나요? (김금희 작가의 영혼의 음식은? 오늘은 보드람 느낌?)
56:24 원수에게 권하고 싶은 직업이 소설가라는 박상영 작가에게 한마디 해주세요.
57:40 제주어 강습을 받았던 순간의 감동 (조력자들 감사합니다)
59:51 경애의 마음 영화화되나요? (제작사에서 판권을 사갔다고요?)
1:00:31 복자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나요?
1:01:19 작품과 작가의 말에서 보여주신 응원의 마음, 너무 뭉클했습니다. (영상으로 다시 한 번 보내는 응원의 마음)
1:02:39 다음 책 계획
1:03:01 제주분들이 보내주신 응원의 이야기를 들으면 기뻐요!
1:03:48 습작생일 때와 지금, 마음이 어떻게 다른가요?
1:04:50 함께해주신 분들, 또 이 영상을 보실 분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 (마스크를 벗는 날이 오면 인사드리러 다니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