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그러니까 불과 몇분 전에 똬악~ 하고 알라딘을 접속 했더랜다. 

그랬더니 똬아악~ 하고 창이 뜬다. 



 

 



늘 노트북으로 책을 구입할 땐 윈도우를 실행시켰어야 했거늘....

그 때문에 생긴 귀차니즘으로 잠시 책 구매를 멈춤 상태로 두었던 적이 적지 않았거늘...

더불어 말라가던 지갑에 생기가 돌아옴을 아주 가끔씩은 느낄수 있었거늘....

물론 그 생기도 몇번의 술자리와 몇번의 전시회와 몇번의 연극관람으로 빠이빠이 되었지만서도....


이젠 맥에서 바로 결제가 되다면..... 


아... 알라딘 너란 놈은....

 

이 참을수 없는 알라딘




요즘 읽은 책
















요즘 보고 있는 책
















요즘 읽으려고 사두고 손만 대고 있는 책


 















요즘 읽으려고 사두었지만 위 책들에게 밀린 책



















돌아오는 오프에는 장흥이나 다녀올까....

무죄추정 들고 가도 괜찮을까? 아니 해리쿼버트가 나을래나....




덧붙임


1. 안 보이는 기간 동안 팽목항, 일본 교토, 부산, 유시민 작가님의 강연회에 있었습니다.

2. 돌이켜보니 안 보이는 기간 동안 읽은 책은 딱! 개미 눈물만큼 적었습니다.

3. 하지만 책 구입은 최고에 달했기에 그에 따라 안 읽은 책도 최고에 달하고 맙니다.

4. 위의 사실들은 저에게 한동안 책은 사지 말아야 한다는 큰 결심을 하게 했습니다.

5. 현재 장바구니에 담긴 책은 12권입니다.

6. 큰 결심의 시작을 장바구니가 카드에 의해 비워진 이후 인지 그 이전인지 아직 정하진 않았습니다.

7. 유시민 작가님은 강연에서 피케티의 책을 보면 논증의 과정이 아름답다고 표현을 했습니다.

8. 그 덕분에 장바구니에 피케티의 책이 담긴 상태입니다.

9. 게다가 책 베개 이벤트를 합니다.


10. 기..다려.. 안돼.. 아직이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4-10-08 06: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갑습니다! 일본 교토 얘기 좀 해봐요. 팽목항과 부산에 대한 얘기도요.

버벌 2014-10-08 08:50   좋아요 0 | URL
꺄~~~~ 락방님~~~~ 그렇게 재미난 이야기는 없어용.. ㅡㅡ;;;;;;; 그래서 저렇게 한데 묶어서 짧은 줄로.....

Forgettable. 2014-10-08 09: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부산갔다왔어요! 그리고 사형집행인의 딸은 어떠셨나요?

버벌 2014-10-08 09:32   좋아요 0 | URL
저는 읽기에 괜찮았어요. 이런 역사물을 좋아하던터라. 마녀사냥이 있던 그 시대에 사형집행인이 단순히 사람 죽이는 것만이 아니라 고문같은것도 했었다는 것에 좀 놀랬거든요. 그게 가문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일임에도 놀라구요.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되서 전 좋았어요. 내용도 나름 괜찮았어요. 사건의 탄탄함을 원하시면 마무리가 어설퍼서 실망하실수는 있어요. 저는 시리즈의 다음권도 읽어볼 생각입니다. ^^

부산 좋더라구요.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녀서 힘들긴 했지만 먹을게 많아서 행복했다는... 역시나 전 먹을게....너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