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당신의 작은 공항
안바다 지음 / 푸른숲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을 좋아하기도 하고 여행을 하고 싶은 생각이 많이 드는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너무도 달라져버린 시간을 살아가고 있는 지금,

작은 공항이란 단어가 설레이게 느껴지는것은 어쩔수 없는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와 당신의 작은 공항의 작가는 해외여행을 할수도 없고 타인과의 접촉이 제한된

자가격리 상황에서도 여행을 떠난다고 한다.

우리집으로의 여행을,,,

순간 무슨말일까 하는 생각을 했지만

책을 읽으면서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멀리 떠나고 새로운 것을 경험하고 새로운 환경을 마주하는 여행,

솔직히 원하고 하고 싶은 여행이기는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하기엔 안전의 문제도 있고

해외여행을 할수는 없는 상황이기에

늘 생활하는 공간에서의 여행을 하는것도 좋다는 생각이 든다,

일단 현관을 들어서면서 " 작은 공항 " 이라고 부르는 것에서부터 시작이 되는것 같다.

 

저자는 거실, 침실, 창고, 주방, 화장실, 발코니까지 집안의 곳곳을 처음 방문하듯,

일상생활을 하던 당연한 공간에서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풍경들을 마주하게 되고

그곳에서 다양한 것들을 하게 되면서 내가 살고 있는 집이

다시 보이기도 함을 알게 해주었다.

 

책을 읽으면서 해외로의 여행이나 주변으로의 여행이 아닌 내가 생활하는 공간,

그속에서 하는 생각지도 못한 여행의 매력을 느낄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나도 한곳씩 여행을 시작해 볼까 하는 생각을 했다.

독특하지만 편하기도 하고 새롭기도 한 여행, 이책을 읽으면서 힐링을 하는 느낌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슬렁여행 - 방랑가 마하의
하라다 마하 지음, 최윤영 옮김 / 지금이책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코로나19로 여행을 할수가 없는 상황이기에 여행에 대한 책이 더 눈에 띄는것 같다.

타인의 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읽으면서 대리만족을 하기도 하고

그곳으로의 여행을 계획하기도 하는데 이번에 만난 책은 어슬렁 여행이라는 책이다.

자타공인 방랑가로 유명한 소설가라고 하는 하라다 마하의 책,

 

책속에는 소설 스바루에 게재한 여행에세이를 모아두었고

회사를 그만두고 프리랜서가 되고 친구와 훌쩍 떠나게 된 여행, 출장으로 가게 된 곳,

그곳에서 있었던 일들과 그곳의 풍경들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여행이라고 하면 관광을 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고 쉬는것으로 생각 했는데

책속에서는 여행을 하기 위해 계획을 세우는것도 아니고 어디를 갈지 모르는 사람처럼

목적지가 없는 것처럼 그렇게 떠나서 그곳에서 현지의 음식을 먹고 풍경을 보면서

여행자라기 보다는 그곳에서 살고 있는 사람처럼 여행을 한다.

 

방랑가, 어슬렁 여행,,,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은 여행 이야기를 만나게 해주는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

하고 싶다고 누구나 쉽게 할수 없는,

그래서 책속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대리만족을 느끼는, 이책을 읽어보기를 잘한것 같다.

 

여행을 하기전에는 준비할것들이 참 많은데 이책을 읽으면서

혼자서 계획이 없이 떠나는 여행도 매력적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늘 그런것은 아니지만 여행을 가기전 계획을 세우다가 지친적이 있어서인지

책속에서 만난 이야기들처럼 여행을 가서 그곳 사람들을 보고 현지인에게 추천을 받아

그렇게 하는 여행도 기억에 많이 남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달동 미술관
피지영.이양훈 지음 / 행복한작업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 미술관이라는 단어가 들어가서 눈길이 갔던 책인데

교양 미술을 소설로 읽다라는 문구가 또 한번 눈길을 끈 책이다.

미술 소설? 어떤 느낌을 줄 책인지 기대가 되었던것 같다.

 

책속에는 5가지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그 에피소드 속에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위대한 화가 11명의 명작 21편이 담겨 있다.

그리고 그 그림속에 숨겨놓은 이야기를 만날수 있다.

교양 미술을 소설로 읽다니 생소했지만 그만큼 기대도 되고 흠이로웠던것 같다.

 

" 고흐의 딱한 사정을 알게 된 테오는 자신이 그림을 팔아 주는 화가들에게

형과 함께해 줄 것을 권유했다.

이에 응한 화가가 고갱이었다.

고흐의 이상향인 일본과 같은 곳이 고갱에게도 있었다.

문명의 때가 묻지 않은 타이티가 고갱의 유토피아였다. " (p26)

 

왜 영달동 미술관이었을까?

한밤중에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은은한 불빛의 미술관을 발견하게 되고

영달동 미술관에 전시된 그림을 보면서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수 있다는 것,

이야기를 읽으면 읽을수록 예상못한 것들을 만나게 되고

그것이 놀라워서 책을 놓을수가 없었다.

 

그림에 대해, 그림을 그리는 예술가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지만

그림을 보는것과 그림에 대한 책들에 관심이 많고

유명한 예술가들에 대해서도 조금은 알고 있기에 책속에서 만나는 것들이 좋았다.

고흐나 렘브란트, 라파엘로 같은 잘 알려진 예술가와 그들의 그림,

그것을 읽는 시간이 즐거웠던것 같다.

 

독특한 소설에서 만나는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것들에 대한 이야기,

덕분에 좋은 시간을 가질수 있었기에

시간이 조금 더 흐른뒤에 한번 더 읽어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환상의 동네서점
배지영 지음 / 새움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좋아해서 책을 꼭 사지 않아도 서점을 가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인지 책 제목에 서점이 들어가면 눈길이 한번 더 가는것 같다.

이번에 만나게 된 책인 환상의 동네서점도 그래서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환상의 동네서점은 낭만적인 서점에서 시간을 보내는

10대부터 70대까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서점이 그저 책만을 파는 곳이 아니라 책과 다른 것도 있지만

책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있는 사람들의 비슷한 이야기로 공감이 형성이 되고

그 공간에서의 소통과 공감, 책에 대한 것들을 만날수 있는 책이기도 하다.

 

저자가 상주작가로 인한, 전북 군산에 있는 한길문고라는 곳이 있다.

그곳은 언젠가 여름, 폭우가 쏟아졌고 10만 권이 되는 책이 물에 잠겨버렸고

100여명 넘는 사람들은 한길문고로 달려가 자원봉사를 하였고

그곳은 그 많은 사람들의 소중한 도움으로 한길문고는 문을 열수 있었다고...,

왜 사람들은 그렇게도 한길문고를 지키고자 했을까?

 

동네에 오래된 서점이 있으면 너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은 작은 서점보다는 대형서점이 많기에 동네서점에서의 추억이 적어지는 요즘이다.

그래서인지 타지역에 있는 동네서점의 이야기를 알게 되면 한번 방문을 해보곤 했다.

왠지 군산에 있다는 이곳도 가보게 될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고

우리 동네, 아니 가까운곳에 동네서점이 있는지를 알아보고 싶기도 한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왕의 변신
피에레트 플뢰티오 지음, 이상해 옮김 / 레모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여성, 빼앗긴 동화를 되찾다. " 라는 띠지의 문구가 눈길을 끈다.

동화는 어린시절 읽은 기억이 있고 얼마전까지 아이에게 읽어주던 이야기이기에

여왕의 변신이라는 이책속에 어떤 이야기가 담겨 있을까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다.

초록색의 양장 책에 금빛, 너무나 멋져 보이는 이책에 자꾸만 눈길이 갔다.

 

300년 전에 쓰인 샤를 페로의 동화들,,,

푸른수염, 신데렐라, 잠자는 숲 속의 공주는 어린시절 읽은적이 있는 책들이다.

그런데 이책들이 300년도 더 된 책이라는 것이 놀라웠다.

어떻게 300년전에 쓴 동화가 지금 읽어도 재미있는지...

 

책속에는 식인귀의 아내, 신데렐로, 도대체 사랑은 언제 하나,

빨간바지. 푸른수염. 그리고 주석, 일곱 여자 거인, 잠자는 숲속의 왕비, 여왕의 궁궐

이렇게 제목만으로도 눈길을 끄는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그중에서도 나의 눈길을 끈 이야기는 신데렐라를 모티브로 쓴 신데렐로였다.

제목에서 보는것과 같이 신데렐라의 남자버전인가? 하는 생각이 들고

제목을 보는것 만으로도 호기심이 생겼던것 같다.

책을 읽으면서 황당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 작품이다.

 

신데렐라에서는 호박으로 만든 마차를 신고 유리구두를 떨어뜨리지만

신데렐로에서는 마차가 아닌 권총을 차고 카딜락을 타고

유리구두가 아닌 워키토키를 이용해 사람을 찾는다,,,

 

이렇듯 원작과는 다른 해석을 한 작품들을 담고 있는 책이다.

그래서 읽으면서도 지루하지는 않았던것 같다.

모티브가 있지만 새로운 이야기를 만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였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