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메 꾸메와 함께 마트에 가요! 우리 아이 에티켓 그림책 1
서보현 지음, 안아영 그림, 아트플러스엠 기획 / 상상스쿨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장 친한 친구인 바다표범 푸메와 꾸메는 둘도 없는 친구 사이다. 하얀 바다표범인 푸메는 평소엔 작은 인형으로 보이지만 꾸메와 함께 있을 땐 항상 곁에서 든든히 지켜주고 놀아주는 친구로 변신하는데 이 책은 푸메와 꾸메의 일상을 통해 알아두고 지켜야 할 에티켓을 알려준다. 아이들이 공공장소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을 쉽고 재미있는 그림책을 통해 배우기 때문에 머릿속에 쏙쏙 들어오게 된다. 이번에 푸메와 꾸메가 갈 곳은 아이들이 아마도 가장 좋아할 마트 체험기 이다.  

부모님과 함께 마트를 가게된 꾸메는 푸메도 함께 데려가는데, 그건 푸메가 마트를 무척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곳엔 맛있는 음식과 장난감이 많이 있으니 신날수밖에 없다. 엄마가 세탁소에 잠시 간 사이 아빠는 가전 제품 코너의 신형 카메라에 눈을 빛내고 꾸메는 카트에 푸메를 태워 직접 운반한다. 그런데 앞에서 어린 여자아이가 목놓아 울고있다. 엄마를 잃어버린듯한 아이를 보며 꾸메는 안내원 아저씨게 데려다 줘야겠다는 기특한 생각을 하게 된다. 이제 일곱살이 된 꾸메가 의젓해 보이는 순간이다. 

그런데 꼬마 여자아이에게 엄마를 찾아주겠다는 처음의 마음과는 달리 그만 여러 유혹에 빠지게 된다. 아이가 식품매장에 쪼르르 달려가 시식코너에서 음식을 먹자 같이 볼이 빵빵하게 많이 먹게 된다. 시식코너에선 식사를 하는게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배려해 조금만 시식한다는걸 잊은 모양이다. 푸메가 말렸기에 망정이지 하마터면 계속 먹을뻔 했다.  

겨우 식품매장을 빠져나왔지만 또 하나의 복병을 만났는데, 바로 천장까지 장난감이 높이 쌓여있는 코너였다. 꼬마는 멍멍이 인형에, 꾸메는 로봇에 푹 빠져 노느라 정신이 없어 엄마를 찾으러 가는것도 까맣게 잊어버렸다. 이번에도 푸메가 나서지만 꼬마는 멍멍이 인형과 헤어지는게 싫은가보다. 자꾸 멍멍이 인형을 사달라고 큰소리로 떼를 썼고, 꾸메는 떼쟁이는 싫다며 도와주지 않으려 한다.  

 

하지만 꾸메는 무책임한 아이가 아니었고 곧 꼬마와 만나게 된다. 그때 둘을 찾는 안내방송이 나와 각자의 엄마를 찾게 되는데, 이 사건을 통해 꾸메와 꼬마 소녀는 많이 배웠을 것이다. 엄마 아빠 없이 혼자 돌아다니는 것은 위험하고, 큰 소리로 떠들며 사달라고 떼를 쓰는것도 다른 사람들에게 폐를 끼친다는 것을 말이다. 무엇보다 부모님의 걱정을 산다는걸 말이다. 이런 에티켓을 잘 지킨다면 마트 탐방이 더 즐거울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