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의 슬픔
다니엘 페낙 지음, 윤정임 옮김 / 문학동네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만나는 다니엘 페낙의 이야기 보따리.
그의 이야기 속에는 지금 속으로 우는 우리네 아이들이 있다는 걸 분명 알아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