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의 양식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57
앙드레 지드 지음, 김화영 옮김 / 민음사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를 바라볼 때 생이 거기서 죽는 것처럼 바라보라...현자란 모든 것에 경탄하는 자... 이런 문구를 쓸 수 있는 작가는 대체 어떤 사람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