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징 문 - Navie 227
김랑 지음 / 신영미디어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구절부터 트와일라잇이 떠올랐다. 
제이콥과 같은 늑대인간이 이 글의 남자주인공이다.
필립...
그리고 여자주인공 성하.

늑대인간에 대해 큰 관심도 없고 찾아본 일도 없다.
그저 이 책과 트와일라잇이 내가 아는 늑대인간의 전부이다.

다 읽고 난 지금
가슴이 허전하다.

인간으로 태어나서 살아지는게 (살아가는게 아니라...) 내가 선택해서 그리 된게 아닌데
사랑하며 살기에도 부족한데
인간은 서로에게 선을 긋고 싸우고 미워하고 그런다.

그냥 이 책은 로맨스인데.
한편의 영화를 본 느낌이다.

내 옆에 늑대인간 한 명이 있는 느낌이다.
보름달이 뜨면 필립과 같은 늑대인간 내 옆에 조심스럽게 다가올 것 같다.

운명의 사람을 만나면 향기로 알게되고
운명의 사람과는 마음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설정. 
아주 신선하지는 않지만 첫 구절부터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이게 김 랑님의 매력이겠지.
로맨스가 딱이야. 얼마전에 읽었는데 문체나 구성이나 여러모로 발전하는 김 랑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