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자
한강 지음 / 창비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래전 김형경님의 세월을 읽었을때의 그 우울함이 나를 덮칠것만 같았다. 이 책을 건내주신 분도 그런 염려를 하고 계셨다.

보통과 다른 글이라 말씀하셨기에 읽으면서 내도록 맘을 다잡고자 했었다.

동물적임을 거부하는 채식주의자 영혜. 그녀를 결코 이해하지 못하는 세상. 그 사이에 있는 나...

주인공과 일체감을 맛보는 나의 글 읽기는 순간순간 숨을 멈출 수 밖에 없다.

영혜를 나 역시 이해할 수 없었기에 또한 그녀의 언니와 형부 역시...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이해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수박겉핥기...일 뿐인데...이해라고 말하고 있다.

작가의 정신세계가 궁금해졌다.

난삽하지 않고 정리된 문체와 새로운 시선. 타협이 없는 작가세계라고 해야하나?

난해해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울분을 가진 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