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집중하기 시작했다 - 집중력을 키우는 단순한 습관
장필리프 라쇼 지음, 이세진 옮김 / 북하우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집중력의 원리에 대해 설명하는 독특한 프랑스 신경과학자의 책이다. 저자는 프랑스 최고의 집중력 전문가로 누구나 훈련을 통해 집중력을 기를 수 있다고 이야기해준다. 이 책은 어른 뿐만 아니라 초등학생들도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쉽게 쓰여졌다.

첫 부분은 만화로 '집중력'에 대해 설명하고, 우리가 산만해지는 이유에 대해 쉽게 설명해준다. 그리고 2부 부터는 만화로 다 설명되지 못한 구체적인 부분들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준다.

나이에 상관 없이 읽을 수 있도록 매우 쉬운 단어와 언어를 사용하고, 이해하기 쉽게 여러가지 비유를 통해 설명해주는 저자가 참 센스 있고 따뜻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공부 꽤나 한다는 사람들도 흔히 하는 고백이 바로 '산만하다'는 것이다. 명문대를 졸업하거나 전문직으로 일하는 사람들도 때로 '나는 너무 산만해'라고 말하는 것을 들을 수 있다. 그 말인 즉슨, 인간이라면 지능에 관계 없이 산만해질 수 있다는 뜻일 것이다. 그렇다면 그렇게 공부를 잘 하는 사람들과 그렇지 못한 사람들의 차이는 무엇일까.

이 책에서 그 답을 설명해준다.

바로 '주의력'을 통제할 수 있는가 없는가의 여부다. 눈 앞에 꿀벌이 돌아다니는 것처럼 우리의 주위는 시선을 따라 여러 곳으로 쉴새없이 분산된다. 우리 뇌가 그렇게 하도록 되어 있다. 바로 뉴런이라는 것이 반응하기 때문이다.

이 꿀벌을 모는 방법을 알려준다. 우리 눈 앞의 돌아다니는 꿀벌들은 훈련을 통해 얼마든지 모을 수 있다.

___________

68

자석뉴런들은 호기심이 생겨 새로운 것을 배우고 싶을 때, 혹은 좋아하는 일을 스스로 선택해서 몰두할 때 집중력에 도움을 준다. 주의를 기울일수록 하는 일이 재미있어지고, 그럴 때 우리의 뇌는 아주 평화롭다.

74

뉴런들은 팀으로 뛰는 축구선수들 같다. 축구선수들은 서로 공을 패스하면서 경기장을 가로질러 골대까지 몰고간다. 뉴런들의 작업도 마찬가지다.학습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뉴런들이 아니다. 기존의 뉴런들이어도 새로운 방식으로 함께 일할 수 있으면 그걸로 충분하다.

나쁜 습관을 좋은 습관으로 바꾸는 과정도 다르지 않다. 집중력이 달아나려는 순간에 다시 집중력을 끌어모으는 법도 열심히 연습하면 배울 수있고, 그렇게 해서 좋은 습관이 뿌리내릴 수 있다.

82-83

심상과 우리 자신에게만 들리는 목소리를 '작업기억'이라 한다.

작업기억 덕분에 우리는 방금 상상하거나 생각한 것, 이제 막 보거나 들은 것을 몇 초간 머릿속에 붙잡아놓을 수 있다. 문제는 작업기억은 주의력이 흩어지는 순간 흐려져버린다. 그러면 처음부터 다시 기억해야 한다. 뇌는 이런 수고를 피하기 위해 대책을 만들었다. 방해받기 싫으면 문을 닫아버리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작업기억이 뛰어난 사람이 학교에서 공부도 잘한다.

좋은 소식은 이 작업기억도 훈련이 된다는 것이다. 주의력을 유지하는 법을 배우고 차분함을 유지해보라.

마음이 편안할수록 오랫동안 이미지를 기억 속에 붙잡아놓을 수 있다.

우리도 우리 자신에게 최면을 걸 만한 힘이 있다. 심상들은 힘이 아주 세기 때문에 원래 그럴 생각이 없었는데도 우리는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몸을 움직이게 된다. 이러한 기제를 PAM(즉석 행동 제안)이라고 부른다.

85

다양한 분야의 챔피언들은 자기가 해야 할 동작을 상상하는 훈련을 한다. 뉴런들을 잘 준비시켜 놓으면 실제 그 동작을 수행할 때 몸을 더 잘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심적 행위는 머릿속 화면과 목소리처럼 집중력에 도움을 줄 수도 있고 더 산만하게 만들 수도 있다. 그때그때 다르다.

86

심상이나 심적 행위를 동원하지 않고 사유를 하기란 매우 힘들다.

92

우리가 산만해지는 이유는 우리의 시선이 먹음직스러운 뼈다귀를 찾는 개처럼 주위를 휘젖고 다니기 때문이다. 시선이 뭔가에 꽂히는 순간 우리의 자질구레한 자동적 몸짓에 시동이 걸린다. 그래서 처음에는 그럴 생각이 없었는데도 필통을 가지고 장난을 치거나 창밖을 하염없이 바라보거나 친구와 수다를 떨게 된다.

눈 앞에 돌아다니는 꿀벌을 모는 법을 훈련하고 싶다면 이렇게 해보라. 어떤 물건이 눈에 띄거든 끝까지 눈을 떼지 말아보라. 손으로 다루는 동안은 물론 사용이나 조작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

___________

머릿속으로 어떤 상상을 계속 이어나가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는 않다. 예를 들어 업무에 대한 지침서를 읽을 때 그 과정, 절차를 상상하면서 읽는 것은 쉽지 않다. 그만큼 머릿속에 한 가지 생각을 붙잡아 두는 것이 쉽지 않고 훈련이 잘 되지 않으면 더욱 더 어렵다. 하지만 희망적인 것은 이것도 훈련을 통해 좋아질 수 있다는 점이다.

황농문 교수의 <몰입>이라는 책을 보면, 몰입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 깨닫게 된다. 그런데 이 몰입이라는 것을 아무나 할 수 있을까? 이 책에 따르면 아무나 훈련을 통해 가능하다.

우리 인생에서 '몰입'을 경험하는 순간 우리는 평온함을 느끼고 또 나 자신에 대한 만족감, 삶에 대한 깊은 만족감을 누리게 된다. 그 몰입에 이르기까지의 첫 단추가 아마 우리의 산만함을 훈련시키고 우리 앞에 놓인 과제에 집중하는 훈련을 하는 것일 거다.

어릴 때 이 집중력에 관한 책을 읽고 집중의 원리를 파악한다면 살면서 많은 변화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아이가 아직은 많이 어리지만, 차츰 스스로 책을 읽고 공부를 해야 할 나이에 이 책을 다시 꺼내 함께 읽으며 집중력에 대해 쉽게 설명해 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