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3일의 문장


살금살금

물안개가 기어 온다


조용히 앉아

바다와 호수

가로막아

허리 굽혀 바라본 뒤


다시 일어나

어디론가

살금살금 기어간다.


시 [물안개] - 정명수 ( 지하철 스크린 도어 2018년 시민공모작)


ㅁ 처음에 이 시를 보고 무슨 말인가 가만히 생각했다. 별 내용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다시 보니까 없어서 뭐든 담을 수 있는 거란 생각을 하게 되었다.


살금살금 기어가는 건 물안개만 그럴까.


그저 잔잔한 무언가를 느끼며 시를 읽고 있다.


막 비가 내렸던 이 곳에서, 물안개를 봐서 그런 걸지도...


ㅁ 지하철 스크린 도어에는 여러 시가 있다. 난 그 시를 보면 항상 사진을 찍어두는 편인데,


가끔 사진 구경을 하다가 시를 읽으면 확 와닿을 때가 있다.


오늘도 그런 경우였다. 물안개라는 시가 비가 내릴 때마다 떠오르는 것은


그냥 그 문장이 물안개라는 걸 정말 잘 표현했던 걸지도 모르겠다.


ㅁ 물안개가 살금살금 기어가는 걸 보노라면, 그냥 잔잔해진다.


ㅁ 하루를 담는 문장 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