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번째 계절 부서진 대지 3부작
N. K. 제미신 지음, 박슬라 옮김 / 황금가지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의 상상력이 대단하다. 필력도 무척 좋다. 소설 가득 에너지가 넘친다. 그럼에도 별 하나를 뺀 이유는 한 인물에게 세상의 종말을 가져올 수 있는 힘을 부여한 작가의 세계관이 마음에 썩 들진 않는다. 오직 한 사람의 힘으로 좌지우지 되는 불안정한 세계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의 기원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려한 필력으로 이런 b급소설을 쓰는 이유가 뭔가요. 쓸데없이 잔인합니다. 가능하면 자극적인 어휘로 표현하려 애쓴 흔적이 보입니다. 모방범죄 가능성이 있으므로 청소년들은 읽지 않는 편이 좋겠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임하이 2017-10-15 0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쓸데없이 잔인? 이해가 안갑니다. 이토록 세밀한 심리묘사를 보여준 작가의 노고에 격려는 못할망정...
님 말대로라면 청소년들이 접할수 있는 작품들이 몇개나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