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짝꿍 김은실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9
이규희 지음, 박영미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책 어린이 저학년 문고는 우리 딸과 같은 나이의 아이들이 주인공이라, 볼 때마다 정겨운 것 같아요.
게다가 그 내용도 그 나이 아이들이 겪을 법한 이야기를 담고 있으니, 성장동화라고 봐도 무방하답니다.

9번째 [내 짝꿍 김은실] 이 책을 보고 있자니, 내용을 떠나 부모로서 정신 바로 차리고 살아야겠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지금 우리 경제현실에서 볼 때 한결이와 같은 아이들이 많을 것 같아요.

가세가 기울어져서 엄마는 돈을 벌러 가출한 상태이고, 아빠는 계속 술 만 마시고....
한결이는 가정의 모습에서 그 평온함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더군요.
그런데, 그러한 한결이의 처지를 도와준 친구가 있었습니다.
물론 물질적인 것은 아니지만, 한결이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 친구 김은실....
그 아이는 한결이의 처지를 알고 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천성적으로 착한 마음씨와, 그 웃음...
그것으로 인해 친구들이 행복을 느끼게 되고, 정말 사랑스러운 아이인 것 같았어요.

한결이가 은실이를 놀려줄려고 화장실에 가방을 숨겨두었을 때도, 없어진거 없으니 됐다고 하여 한결이의 입장에서는 싱거운 사건이 되어버리고,
체육시간에는 자신이 일부러 세게 공을 던졌음에도 불구하고, 은실이는 자신이 체육시간을 싫어해서 그리 된 것이라 하고....
오히려 보건실까지 같이 온 한결이에게 좋은 짝꿍이라는 메모까지 전달받는 한결이....
한결이는 은실이를 통해 마음 먹기에 따라서 행동이 달라질 수 있음을 깨닫게 되지요.

한결이의 입장을 알고서 한 행동이 아니기에 은실이의 행동은 더 빛이 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늘 웃는 얼굴로, 남을 배려하는 은실이... 반에 그런 아이 한 명씩 있다면 교실전체 아이들이 미소를 지을 것 같아요.

마지막에 쓰여진 작가의 말이 너무 마음에 드네요.
주변에 버럭 화를 잘 내고, 윽박지르는 친구에게 먼저 손을 내밀고 따스하게 대해주라는 그 말...
그렇게 되면 친구의 모습이 조금씩 달라지게 된다는 그 말....
초등 저학년 아이들, 아니 고학년까지도 이 말을 꼭 명심했으면 좋겠어요.
그렇게 한다면 더 이상 왕따문제와 같은 것으로 고민하는 것은 없을테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