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의 카르테
치넨 미키토 지음, 권남희 옮김 / ㈜소미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나하나 이야기가 누군가를 위로해주고 잔잔한 감동이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도의 카르테
치넨 미키토 지음, 권남희 옮김 / ㈜소미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만난 작가님 책을 읽는다는 것 설레움을 주게 된다. 치넨 미키토 작가님은 현직 의사이자 작가 이 신분이 쓰신 메디컬 미스터리라고 해서 더 기대가 되기도 했다. 제목부터 기도의 카르테이라고 해서 처음에 카르테가 뭐지 궁금했는데 읽기 전에 알게 되었다. 차트를 일본에서는 독일어인 카르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말로 번역했으면 제목이 뭔가 이상했을 텐데 카르테라고 하니까 궁금함과 호기심을 일을 켜지게 되는 제목이기도 하다.

이 책은 다섯 편의 연작 단편으로 되어있다. 주인공으로 나오는 스와노 료타는 레스턴트로 나온다. 아직 자기과를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다양한 과에서 임상 수련하면 다섯 명의 환자를 만나는 이야기이다. 첫 번째 이야기인 <그녀가 눈을 감은 이유> 제목으로 정신과에서 만난 환자는 매달 수면제를 먹고 실려오는 여성이다. 그녀는 왜 수면제를 먹고 오는 걸까? 스와노는 그녀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그녀의 지난 차트를 보면서 동기를 찾고 그 이유를 알고 해결하는 모습을 보고 공감하면서 한편으로 그녀의 행복을 빌었다. 두 번째 이야기인 <악성의 경계선> 제목으로 외과에서 만난 환자는 자기 예정된 수술을 거부하는 노인이다. 왜 안정된 수술 있는데 그걸 포기하고 위험한 수술을 강해하고 싶을까? 아마 부모에 입장으로 자식들에게 만으로 편안하게 하고 싶은 마음이 있을 것이다. 그 동기라는 이유를 알고 나도 모르게 뭉클해졌고 마음이 아팠다. 세 번째 이야기인 <식지 않는 흉터> 제목으로 피부과에서 만난 환자는 점점 더 커지는 화상으로 나온 어머니이다. 왜 화상을 더 커진 걸까? 그 동기를 찾는 스와노를 볼 때마다 대단하다 느낌과 생각지도 못한 이유를 알게 되어서 나도 모르게 놀람과 잘 해결되어서 다행이다고 생각했다. 네 번째 이야기인 <신데렐라의 한숨>는 소아청소년과에 만난 환자는 약을 먹어도 발작을 일으키는 소녀 환자이다. 약을 먹었는데 왜 발작을 일으키지? 누군가가 약을 먹이지 않은 이상 생기지 않은 발작인데, 담당 의사도 부모님을 의심하는 상태였다. 그 아이가 왜 그랬는지? 그 동기를 알고, 이해가 했다. 아무리 아이가 혼란스럽다고 해도 아이 의사를 생각하지 않고 엄마 뜻대로 하는 바람에 나타난 사건이다. 아이가 약을 잘 먹으면 발작이 일으키지 않게 되어서 다행이다. 마지막 이야기인 <가슴에 거짓말을 안고>는 순환기 내과에서 만난 환자는 유명한 연예인이면서 심장이식으로 해야 된 상태로 병원으로 입원했다. 심장이라고 하니까 우리 외가 쪽이 심장이 약한 편이어서 할머니가 고생 끝에 돌아가시고 삼촌까지 심장에 의해 돌아가 섰길래 얼마나 위험한 병인지 안다. 심장이식을 하지 않을 살지 못하는 환자들은 어린 환자부터 아니라 성인까지 심장이식을 받지 못해서 고통스럽다는 걸 많이 들었는데, 미국으로 심장이식을 헐라면 돈이 많이 들어가서 기부금을 모음까지 하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연예인인데 기부금까지 모인다는 욕도 있었지만, 그녀의 동기를 찾는 스와노, 에리라는 그녀의 진심을 들을 때 나도 모르게 마음이 아프고, 마지막까지 멋진 모습 보인 그녀. 죽을 때 장기이식한다는 장기기증서 한다는 걸 나도 사실 생각지도 못한 부분인데 그녀는 대단한 것 같다. 이 사건 계기로 자기 과로 정한 스와노 의사..

다섯 편의 연작소설로 이뤄어진 이 책을 읽으면서 나도 모르게 뭉클한 감동과 환자를 위해 하나하나 관심을 주는 스와 노의사가 멋져 보였다.

스와노의사 시리즈가 더 있는 것 같은 데 얼렁 읽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듀윌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2주끝장 고급 - 2주끝장 엔드노트 / 무료강의 확대 제공 / 추가학습 PDF 3종 증정 에듀윌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한국사기출연구회 지음 / 에듀윌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에 이어 한국사능력시험을 준비할라고 교재 구입 고민 하다가 2주끝장으로 선택했다.

 

한국사 공부하다 보면 문화재 구분과 함께 시대별 연표  어려운 부분이 많은데, 문화재 끝장노트 책자 따로 있어서 보기 편하고, 책을 펼쳐 보면 키워드 연표가 따로 있다. 한국사 공부를 처음 시작 할 때 방대한 양이어서 어떤 식으로 공부 할지 고민할 때가 많은데 키워드 연표에 어떤 식으로 공부를 할지  흐름을 잡아주는 설명이 함께 있다.

 

핵심정리와 함께 기출문제가 같이 나오는데, 문제를 풀다보면 책에  없는 내용이 시험에 나올 경우가 있는데 해설이 잘되어있어서 보기 좋다.

 

깔끔한 설명과 문화재 사진이 잘되어있고,  무료강의도 제공되어서 좀 더 쉽게 공부할 수 있다.

본문 책을 다 공부한 다음에 마지막으로 정리 할 수 있는 엔드노트 제공 되어있다.

 엔트 노트를 펼쳐 보면 빈칸 채우기가 있어서 얼만큼 내가 이해 할 수 있는지 체크 할 수 있어서 시험 공부 대비 할 수 있다.

 

개정하기 전에 45회 한국사능력시험 보는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책이다.

 

같이 공부하시는 분 화이팅 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소 그랑 오텔
고시가야 오사무 지음, 정선옥 옮김 / ㈜소미미디어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민트 배경에 사랑스러운 간판으로 되어 있는 표지를 보니 나도 어딘가를 떠나고 싶어지는 충동이 들면서 어떤 내용이 있을지 궁금해지는 책이다.

첫 문장부터 꼼짝 마라는 내용을 읽고 평안한 이 민박집에서 무슨 일이 생긴 걸까? 대체 누가 총을 들고 있을까? 시작부터 강렬한 느낌이 들었다.

보소 그랑 오텔에 성수기가 아닌 비수기 때 음침한 여자 사토 마이코, 유쾌한 아저씨 스가누마 긴지, 소심한 청년인 다나카 다쓰로 세 명의 손님이 온다. 이 세 명의 손님은 외진 곳으로 왜 혼자서 놀러 왔을까? 세 명의 손님과 2박 3일 동안 민박집 주인, 민박집 딸 나쓰미, 개교기념일 맞이하여 사촌 하루키, 무슨 일이 생길까 궁금증이 유발이 되었다. 세명 손님 중의 여자 손님인 사토를 보고 너무 음침해서 처음에 나도 민박집 딸인 나쓰미 처럼 의심을 했는데, 아닌 것 보고 다행이라고 생각하면서, 사토가 아닌 다른 손님이어서 깜짝 놀랐다. 생각해보니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많은 사람들을 만난 게 되는데,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해 보는 사람과의 관계, 일에 대한 고민, 상사의 관계이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감되는 부분이다.

세 명의 손님에 사연을 읽다 보면 누구나 경험할 수도 있고 고민해 볼 수 있는 내용들이 있어서 좋았고, 한 시점이 아니라 각자 시점이 보여주어서 그 사람들의 감정과 생각을 알 수 있어서 좋았다. 사연들을 읽고 더 공감되면 거 읽었다.

여행을 많이 다녀보지 못해서 아쉬움과 우리 가족 아닌 사람들 과와의 만날 수 있는 민박집을 보니 나도 보소 그랑 오텔을 가보고 싶다.

잔잔한 감성과 행복한 시간을 주는 책이어서 많은 분들이 여행 갈 때같이 읽었으면 하는 책이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의 세계가 끝날 무렵 - W-novel
아야사카 미츠키 지음, 김은모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부터 시작해서 띠지 속의 소개 글을 보고 읽어보고 싶었고, 멍투성이 소년의 표지를 보고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궁금해졌다.

14살 소년 와타루가 나온다. 와타루는 친한 친구의 추락 사고를 보고 트라우마에 빠져서 등교거부 한지 1년이 되었는데, 우연히 수상작이 웹 소설을 읽고 개연성을 벗어난 글을 보고 댓글을 달다가, 익명 소년이라는 닉네임으로 <룰 오브 룰>이라는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소설 쓰는 도중 익명의 전화로 살인자, 협박편지 오는 사이 자기 쓴 소설처럼 살인 사건이 이뤄났다. 와타루는 자기의 글 때문에 사람들이 다친 것을 보고 순간 당황하고 힘들어했다. 누군가가 다치기 싫어서 소설을 중단하고 삭제했는데, 어느 날 내 소설이 다른 사람이 글을 올라가기 시작했다. 글을 올라오면 그 동시에 똑같은 사건이 일어나고, 누구의 소행일까? 룰 오브 룰의 열광하는 팬일까? 아니면 살인자 일까 나도 모르게 빠져서 읽어버렀다.

<우리의 세계가 끝날 무렵> 읽다 보니 우리나라 영화 중에 더 웹툰 : 살인예고 도 웹툰 만화에 그린 살인사건이 현실에서 똑같이 사건이 일어나는 내용이다. 무서운 영화를 보지 못해서 결말이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생각이 났다. 미스터리 소설 중에 비슷한 포맷도 많은데, 이 소설은 다른 느낌이 들었다.

내가 살고 있는 현실과 다른 부분도 있겠지만, 학교폭력, 왕따 문제는 이슈가 되는 부분이다. 누군가를 왕따를 당할 때 가해자도 문제이지만 방관하는 문제도 문제인 것 같다.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없을까? 와타루는 추락한 친구가 자기 때문에 자책이 심했을 거고, 11살 차이 나는 형이 잘라서 자기도 모르게 주눅 들고 자신감이 점점 없어진 게 아닐까? 자기 자신을 많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이 부분에 많은 공감이 들었다.

힘든 와타루 옆에 가나와 다이고 있어서 다행이다. 도망치지 않고 싸울라는 와타루, 범인에게 도전장을 내밀려고 자기가 이어서 쓴 소설, 마지막에 나도 모르게 울컥했다. 추락 사건 트라우마 때문에 버스도 못 타고 학교도 가지 못했는데 친구를 위해 뛰어다닌 모습과 도망치지 않고 세상 밖으로 나올라는 모습이 보고 좋았다.

와타루의 감성이 잘 나타나고, 와타루의 성장 소설도 들어있고, 소설 속의 소설 <룰 오브 룰>도 재미있게 읽었다. 가독성이 뛰어나서 금방 읽은 책이다.

위즈덤하우스에서 나오는 W 노벨은 라이트노벨 시리즈인데, 이 책은 가볍지 않은 소설이어서 라이트노벨 처음 접하는 분에는 다른 느낌이 든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