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제주4.3, 광주5.18에 관해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온 권윤덕 작가.<용맹호>속 정비공 용맹호씨는 베트남전쟁 중 자신이 총구를 겨누었던 엄마와 아이의 환영에 시달린다.귀가 셋, 가슴이 셋, 눈이 셋, 발이 셋으로 변하는 가해자이자 피해자였던 용맹호씨.초등고학년 친구들이 전쟁, 평화, 치유를 키워드로 삼아 다양한 생각을 들려줬던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