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읽는 음식의 세계사 - 식탁 위에 놓인 인류 역사 이야기
미야자키 마사카츠 지음, 한세희 옮김 / 탐나는책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읽는 음식의 세계사' 는 책제목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음식과 인류와 

관련된 세계사에 대해 이야기 하는 책이다.


지식과 인문학에 대해 흥미를 가지는 

사람들이 많이 생기기 시작했고,

몇 년 전부터 시작된 인문학 열풍은 

지금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사람들은 다양한 방식, 다양한 종류의 

인문학을 즐기고 있다. 그리고 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갖는 분야가 바로 '역사' 다.


기존의 세계사를 다루었던 책들이

선사시대 - 고대- 중세 - 근대 - 현대까지

연대순으로 있었던 일들을 

나열하는 방식으로 구성하였다면


'처음 읽는 음식의 세계사' 는 인류가 

생활하는데 필수적인 요소인 음식과

관련된 세계사에 대해 자세히 설명한다.


음식과 연관된 역사들로 주제를 나누어서 

설명하다보니 굳이 순서대로 읽지 않고 

관심있는 주제부터 찾아서 집중해서 읽을 수 있었고, 

좀 더 새로운 관점으로 음식의 역사를 배울 수 있었다.



각 음식이 어느 시기, 어떤 배경에서 

누구에 의해 전해졌는지에 대한 유래와 

역사를 자세히 이해할 수 있었다.


당시의 시대적 배경과 환경에 따라서 

사람들이 어떤 방식으로 음식을 이용했는지, 


새롭게 만들어진 음식문화가 어떤 의미와 

목적을 가지고 만들어졌는지 각 시기에 

유입 된 음식 문화가 얼마나 많은 영향을 주었는지 알 수 있었다. 


고대부터 현대까지의 흐름으로 쉽게 읽을 수 있었고,

다양한 재료들로 만들어진 음식들로 인해 수 많은 

사람들의 생활 모습과 문화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우리가 익숙하게 알고 있는 음식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만들어졌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음식하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나라와

지역들의 요리가 어떤 차별화 된 

특징과 문화를 가지고 있는지, 



부패를 막는 기술의 등장과 교통의 발전을

통해 식품 가공업이 발달하고 전세계적으로

퍼지게 되는 과정과 문화의 변화를 알 수 있었다.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세계의 음식 문화의

역사와 발전 과정에 대해 새롭게 알 수 있었고,

익숙하게 알고 있는 음식들이었지만 잘못 알고 있었거나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역사적 진실과 배경,

관련 인물들에 대해 새롭게 알 수 있었기 때문에 

좀 더 다양한 시각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   


'처음 읽는 음식의 세계사' 를 통해 현재 우리가

익숙하게 접하고 있는 음식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발전하고 전파되었는지 알 수 있어서 유익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