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하우스 - 드론 택배 제국의 비밀 스토리콜렉터 92
롭 하트 지음, 전행선 옮김 / 북로드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라색 빛깔의 구름과 하늘이 있고

미래로 보이는 건물들을 배경으로

하늘에 떠 있는 여러 대의 드론이 

상자를 배송하는 모습의 표지가 눈에 띄었다.


'주문한 물품을 한 시간 내에 앞으로 

배송해드립니다' 라고 적혀 있는 것이

책제목인 '웨어하우스' 부제 '드론 택배

제국의 비밀' 과 어떤 연관성을

가지고 있을지 궁금했다.


소설 내용을 살펴 보면,


대량 총기 사건과, 지구 온난화, 실업 등으로 인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외출을 하지 않게 되는 상황.

최저가 판매를 보장하면서 드론을 통해 주문 후 

1시간 이내 문 앞까지 배송해 주는 기업 

'클라우드' 는 대형 기업으로 성장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실업난이 심각한 상황에 수많은 사람을 채용하고,

최저가 상품과 의료보험을 제공하면서 수십억 달러의

세수를 창출하고 탄소 배출량을 감출을 주도하게 되면서 

하나의 제국처럼 영향을 끼치고 있다.


업무, 주거, 보안을 비롯한 원하는 모든 것을 

갖춘 곳이라는 곳으로 여겨지면서 '클라우드' 는

누구나 일하고 싶은 기업이 된다.


하지만 클라우드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비좁은 방에서 생활하고 제공된 시계는

GPS와 내비게이션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출퇴근 시간, 휴식시간, 화장실 가는 시간 등.


모든 것을 통제 받고 업무 속도에 따라서 

별 다섯개로 평가를 받게 되면서 끊임없이

노동을 강요 받는 생활을 하게 된다. 


한 사람의 행동과 관점으로 진행되지 않고

깁슨, 팩스턴, 지니아의 관점으로 그들이

처한 상황과 행동을 중심으로 소설이 전개된다.


클라우드의 CEO인 깁슨은 췌장암 4기, 일년밖에

살지 못한다는 판정을 받게 되고 자신을 

이을 후계자를 찾아나서게 된다.


성공적으로 기업을 운영하다가 클라우드의

무리한 할인 요청으로 인해 파산하게 된 

팩스턴은 클라우드에 면접을 보게되고

교도관에 경력을 인정받아 

보안팀으로 배정 받게 된다.


유능한 기업 스파이 지니아는 녹색 에너지

정책으로 엄청난 면세 혜택을 받고 있는

클라우드의 불법 에너지를 자원을 찾아달라는

의뢰를 받고 클라우드에 들어오게 된다.


지니아는 자신의 업무를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팩스턴이 반드시 필요했고 자신을 전직 

교사라고 속인 채 그와 가까워지게 된다.


클라우드 안에서 생활하는 세 사람이 

각자가 원하는 목표를 잘 이루어 낼 수 있을 것인지.


이처럼 각자 다른 환경과 목적을 가지고 

클라우드에서 생활하게 되는 세 사람 각자의

시각으로 스토리를 풀어내는 형식이 독특했고,


역할과 위치에 따른 인물들의 행동과 관점으로

전체적인 내용을 파악알 수 있기 때문에 

쉽게 몰입해서 읽을 수 있었다.


소설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행동과 성격, 욕망, 

표정, 사고방식, 배경이 디테일하게 잘 묘사가 되어 

있어서 다양한 감정을 느끼면서 몰입 할 수 있었고,


소설 속 상황들을 자연스럽게 

머릿 속으로 그려가면서 

읽을 수 있어서 흥미로웠다.


하나의 시선이 아닌 세 개의 시선으로 진행되면서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전개들이 이어졌고,

다음 페이지에서는 어떤 스토리가 

이어질까에 대한 기대감이 들었다.


이미 론 하워드 감독이 영화화를 확정한 

상태이기 때문에 영화 버전의 '웨어 하우스' 가  

소설과 어떻게 다를지 기대되고,


각 인물들간의 행동과 심리 묘사를 

어떻게 잘 표현할 지에 대한 

궁금증이 자연스럽게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