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도 모르는 소비자 마음
박소윤 지음 / 레모네이드앤코 / 2020년 1월
평점 :
품절



AI의 발전과 미래에 대한 전망, 

앞으로 산업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인지 등 

AI관련 기사들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고,

기업들은 AI을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AI도 하지 못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소비자의 마음을 읽는 것' 이다. 


'AI도 모르는 소비자 마음' 은 AI는 못하고

인간만이 할 수 있는 능력인 이해와 공감의 능력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의 'Paint Point' 를 제대로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방법과 더 나은 마케터가 되기 위해

필요한 역량에대해 설명하는 책이다. 

 

최근엔 각 세대마다 가지고 있는 특징이 다양하고, 

스마트 기술의 발전과 함께 소통 채널 역시 많아지면서,

트렌드라는 말이 무색 할 정도 세상의 흐름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이렇게 시대가 빠르게 변화하고 소비자 개개인이

생산자이자 수요자가 되고, 미디어의 경계와 

온.오프라인의 구분이 사라지는 시대가 되면서

소비자들의 마음은 더 복잡해지고 알기 어려워졌다.


저자는 자신만의 프레임으로 소비자를 바라보는 것에서 

벗어나 소비자를 적극적으로 탐구해야하고, 

소비자를 이해하는 출발점으로 'Pain Point' 를 제시한다.


'Paint Point' 는 원래 마케터들 사이에서 자주 사용하는 용어로

원어 그대로는 통증점이라는 뜻이지만, 마케터 용어로 

사용할 때는 충족되지 못한 소비자들의 욕구, 

소비자의 불만, 불편한 것 등으로 사용한다.


'Pain Pont' 의 개념과 가치를 제대로 이해 할 수 있었고,

Paint Point를 제대로 발굴하기 위해 어떤 방법들을 사용해야 하는지,

소비자의 Pain Point를 더 잘 발굴하기 위해 갖추어야 할 역량들이 무엇인지, 

어떻게 역량을 키울 수 있는지에 대해 알 수 있었다.


자신들은 이미 익숙하고 편하기 때문에 소비자도 당연히 그렇게

생각할거야라고 판단하면서 '소비자들의 Pain Point' 를 해결했다고

자부한 제품이나 서비스는 소비자들에게 또 다른 Pain Point로 

작용 할 수 있기 때문에 철저히 소비자 입장에서 바라봐야하고,


신제품이나 새로운 비즈니스를 구상할 때 거창하고, 

대단하고, 존재하지 않는 무언가를 생각하는 것에서 벗어나 

기존 제품의 핵심적 특징을 유지하면서 특정 내용을 개선하고

변경한 제품도 신제품이기 때문에 세상에 없는 새로운 것만을

찾지 말고 좀 더 세심하게 소비자를 살피면서 소비자의

 'PainPoint' 를 발견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한다는 점이 

가장 중요하게 느껴졌고, 업무를 할 때 도움이 될 것 같다.  


'AI도 모르는 소비자 마음' 을 통해 

배운 Pain Point 이론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대로 활용하여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효과적인 전략을 수립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