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양품 보이지 않는 마케팅 -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무인양품의 비밀
마스다 아키코 지음, 노경아 옮김 / 라이팅하우스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무인양품 보이지 않는 마케팅> 

무인양품이 어떻게 전세계적으로 
랑 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
무인양품에서 10년간 상품 개발자로 일했던 
마스다 아키코의 구체적인 경험과 
깊은 연구 내용이 그대로 잘 담겨진,
무인양품을 마케팅적 관점에서 분석한 최초의 책이다.


책 크기가 한 손에 딱 들어 올 만큼 작아서

 이동하면서도 읽기 편했다. 

은 

서문 : 브랜드 없는 브랜드의 보이지 않는 마케팅 

1장. 시대를 넘어선다 : ‘기타’라는 포지셔닝 
본능적인 ‘쾌적함’과 ‘편안함’을 추구한다 | 런던 출장에서 만난 MUJIRER | 서구 글로벌 브랜드와 MUJI의 결정적 차이 | 전 세계에 통한 ‘여백의 힘’ | 가장 평범한 형태를 지향한다 [해설] 세계 표준화와 현지화 | 세계적으로 히트한 상품 

2장. 심플하게 만든다 : ‘이거면 됐어’라는 사고방식 
목표 고객을 압축하지 않고 최대공약수를 찾는다 | ‘바로 이거야’가 아니라 ‘이거면 됐어’ | 개성의 한 걸음 앞에서 멈출 것 | 마지막까지 남을 물건을 만든다 | 1 + 1 = 1 | 공정을 개선하기 위해 염색을 생략하다 | ‘이유’를 전달한다 | ‘느낌 좋을 만큼’의 가치를 실현한다 [해설] 두 종류의 행복감과 MUJI [해설] ‘스테레오타입 내용 모델’과 MUJI의 호소 | 심플한 상품을 언어로 장식한다 [해설] 쇼핑 경험과 MUJI BOOKS [해설] 소비자의 구매 행동과 MUJI의 강점 

3장. 조화시킨다 : 일본 문화와 MUJI의 사상 
끊임없이 묻는다 - ‘MUJI란 무엇인가?’ | 일본인의 자연관에서 출발한 브랜드 | 『상표 없는 책』① 자연스럽게 ② 무명으로 ③ 심플하게 ④ 글로벌하게 | ‘쓸모의 아름다움’을 중시한다 | ‘텅 빈 상자’라서 자유롭다 | [해설] 선 사상과 MUJI의 이미지 

4장. 정반대로 행동한다 : 기존의 상식을 부인하는 ‘안티테제’ 
정론의 반대를 실천한다 | 매장에는 브랜드가 있지만 상품에는 브랜드가 없다 [해설] 상품 = 브랜드 + 제품 | 디자인하지 않는 디자이너 | ‘선택과 집중’을 하지 않는다 | 새로운 고객층을 창출한다 | 완고한 장인의 자세로 

5장. 콘셉트로 창조한다 : 상품 개발의 플랫폼 
MUJI의 비즈니스 모델 | 생활자와 생산자를 연결하는 정보 공유 플랫폼 | ‘MUJI다운 상품’을 개발하는 과정 | MUJI를 생각하면 머리가 좋아진다? | MUJI의 개발자가 생각하는 것 ① 관계성 ② 용도 ③ 전통 ④ 라이프 사이클 | 롱 셀러 상품의 탄생 | ‘MUJI의 숙명’에 대한 자세 | ‘상업’으로 사회에 공헌한다 

6장. 일상의 감탄을 구현한다 : MUJI식 디자인 사고 
디자인 사고와 MUJI식 사고의 공통점과 차이점 | MUJI식 디자인 사고 ① 사람들의 생활을 개선할 상품을 매일 생각한다 ② 세계인의 생활을 배우고 받아들인다 ③ 부문 횡단 프로젝트를 성립시킨다 ④ 사용자와 대화의 캐치볼을 한다 ⑤ 보통 사람의 집을 철저히 관찰한다 ⑥ 어떤 편익을 제공했는지 수치로 검증한다 ⑦ ‘형태’의 의미를 생각한다 ⑧ ‘제약’을 넣어 상상한다 ⑨ 우연을 필연으로 만든다 

7장. 세계를 하나로 만든다 : 문화의 벽을 넘어서는 방법 
MUJI와 구몬의 공통점 | MUJI는 포켓몬과도 비슷하다? [해설] 세계를 나누는 ‘네 가지 거리’ | ‘MUJI란 무엇인가?’를 설명한다 | 정확한 번역의 어려움 [해설] 고맥락 문화와 저맥락 문화 [해설] 국민성과 문화의 비교 | 세계인이 본 ‘MUJI의 이미지’ | 일본 및 해외의 브랜드 이미지 조사 

8장. 어울리지 않는 상품은 없앤다 : 세계 표준화의 발자취 
이거 MUJI 맞아? | 일본으로 역수입된 상품과 프로모션 | 유럽 내 독자 상품 개발의 역사 | 유럽의 독자 개발에서 일본의 집중 개발로 

9장. MUJI를 세계에 소개한다 : 이탈리아 1호점 프로젝트 
고객이 줄을 잇고 상품이 날개 돋친 듯 팔리다 | 일본 MUJI에 ‘수입을 허락해 달라’는 메일을 보내다 | 밀라노 MUJI 1호점 

후기 :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미주
순으로 구성 되어 있고,

무인양품의 모든 것을 
혁신적으로 만든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각 챕터의 중간 혹은 

끝 부분에 해설을 통해   

해당 챕터의 중요 내용을 정리하고 보충 해 준다. 
 무인양품이라는 브랜드에 대해 
더 체계적이고 쉽게 이해 할 수 있었다.

무인양품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서 
어떤 자세로 고객을 대하고, 
어떻게 경쟁사들과 차별화 된 방법을 통해 
고객의 마음을 얻고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었는지, 
무인양품의 성공전략과 비밀이 잘 담겨 있는 책이다. 

다양한 관점으로 고객들을 바라보면서, 
현실의 불편함을 실질적으로 해결하고, 
고객에게 꼭 필요한, 
최고의 만족을 줄 수 있는 신상품을 기획하고 
유통하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책이다.

 상품기획자, 유통 관련 업무를 하는 
사람들 뿐 아니라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고, 
상품을 기획하고 
유통하는데 고민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책이다.

' 무인양품의 방식은 혁신 그 자체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