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일간의 남미 일주
최민석 지음 / 해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최민석만의 유머와 위트를 좋아해서 읽었다. 2. 남미는 여행지로 꽤나 동경하지만 거리상 쉽게 떠날수없는 곳이라 책으로나마 현지 여행 기분을 느끼고 싶어 읽었다.
결론, 전작 <베를린 일기>만큼 깊숙한 내용과 재미는 덜했다. 앞에 멕시코, 콜롬비아 부분은 살짝 지루하기도 했고, 뒤로가면서 재미가 있어짐. 개인적으로는 아르헨티나 내용이 젤 얻을게 많고 좋았다. 여러 나라를 겉핡기식으로 언급한 느낌이 나 살짝 아쉬웠지만 그레도 남미만이 갖고있는 매력과 역사를 접할수 있고 어렵지 않고 가볍게 여행한다는 마음으로 후루룩 읽기 적당한 책이라 생각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생충과 가족, 핵가족의 붕괴에 대한 유쾌한 묵시록 가족특강 시리즈 1
고미숙 지음 / 북튜브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소 격하게 고미숙 강연을 애정하는지라 지난해 영화 기생충 때문에 온 세상이 난리였을때 바로 유투브 강연을 봤는데도, 그걸 그대로 기록한 책을 또 읽으니 또또 소름, 충격이다. ㅎ 역시 고미숙 통찰은 리스펙! 물론, 영화에 담겨있는 봉준호 감독의 철학도 리스펙이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를 버리다 - 아버지에 대해 이야기할 때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가오 옌 그림, 김난주 옮김 / 비채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를 좋아라 하는데, 궁금한데, 80쪽밖에 안되는 책 양(단편소설 두 세 편 정도의)에 그림이 반이라 꼭 소장할 책이 아니라면 책값이 아까울거 같아 걍 편하게 e북으로 구입해서 읽었다. 이래저래 삼분의 일값으로 구입. 보고나니 역시 현명한 선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키 개인적 삶에 대해 더욱 잘 알게 되어 그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별의 김포공항 쏜살 문고
박완서 지음 / 민음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늘 신간만 읽어오다가 갑자기 문득 옛 정취 그때의 어휘가 그리워 박완서 단편을 읽었다. 책을 읽는다는 게 재미나 스토리로도 읽지만 내가 미처 모르는 새로운 어휘를 발견한다는 기쁨도 있기에.
요즘 작품에 쓰이는 어휘는 다 거기서 거기, 단어나 문구도 살아 변하는 것이기에 사라지기도 하고 새롭게 만들어지기도 한다.
박완서 작품은 거의 70년대 물질주의 세태를 비판하는 내용이 많은데, 지금 생각하면 그땐 그저 인간미와 정으로 뭉친 시대 같은데 박완서 눈썰미는 늘 날카롭다.
<이별의 김포공항>도 당시 미국을 동경하며 이민을 가는 한 가족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굉장히 신랄하다. 맘에 쏙 든다.ㅎ

지청구: 까닭없이 남을 탓하고 원망하는 짓
금시발복: 어떤 일을 한 보람으로 당장 복을 받아 부귀를 누림
서발막대 거칠 것 없는: 서 발이나 되는 긴 막대를 휘들러도 아무 것도 거칠 것이 없다는, 집이 가난하여 세간도 없다

지금은 사라진 이런 표현들이 재밌다. 이젠 옛 말이 그리울 때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쓰메 소세키 - 인생의 이야기
나쓰메 소세키 지음, 박성민 옮김 / 시와서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쓰메 소세키를 좋아해서 집 책장 한 줄을 차지할 만큼 그의 책이 많다. 그래서 <유리문 안에서>와 <나의 개인주의>는 이미 읽기도 했지만 그래도 혹시나 내가 접하지 못한 나쓰메 소세키의 글을 한 편이라도 만날까 싶어 구입했다.
생각보다 의외로 좋았다. 글에 앞서 나쓰메 소세키가 언제 어떤 일이 있어 이런 글을 쓰고 어디에 발표했는지 상세히 소개되어, 글의 전후 사정을 알 수 있어 훨씬 집중도 높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