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깡과 아동정신분석 - 얼음 속에 갇힌 어릿광대 아난케 정신분석 총서 7
카트린 마틀랭 지음, 박선영 옮김 / 아난케 / 2010년 3월
평점 :
품절


   유일하게, 국내에 출간된 라깡 관련 서적 중 재미와 감동을 준 책.건조한 이론부터 수입되고 해설되기 바빠 도대체 개념들의 임상적 맥락을 알 수 없어왔던 그간의 상황,혹은 내 무지를 원망하던 차.대표적으로 남근과 팔루스의 '임상'적 상황을 이 책 홍준기의 추천글을 통해 처음 감 잡음.  
 

   다만 치료의 첫 접수면접부터 분석의 끝에 이르는 여정이 나와있지 않은게 큰 아쉬움.낸시 맥윌리엄스의 '정신분석적 심리치료'의 두 사례처럼 사례의 시작부터 말미까지 감동적으로 소개되어 있는 책은 한국의 라깡 임상 서적에서 거의 없다시피 함. 

   그나저나 이 책을 통해서도 느낀 것이지만 위니콧이라는 영국의 대상관계학파 정신분석가는 정신분석계의 '불멸의 연인'인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