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유원 (양장)
백온유 지음 / 창비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금정동 화재사건의 생존자, 11층 이불 아이로 불리는 '유원'. 불이 난 집, 11층 아파트에서 6살짜리 동생을 살리기 위해 창 밖으로 동생을 던지고 죽은 언니. 불이 난 아파트 아래에서 떨어지는 아이를 온 몸으로 받아내고 다리가 산산조각난 아저씨.
그 사고에서 살아 난 아이. 평생을 착한 아이로, 언니의 몫까지 착하게 살아가야 한다는 마음과 나를 받다가 다친 아저씨에 대한 기본적인 죄책감 속에 살아가는 유원. 그리고 처음으로 마음을 나눌 수 있을 것 같은 친구 '수현'을 만나게 되며 항상 같았던 유원의 일상에 변화가 생겨난다.


"죄책감의 문제는 미안함으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합병증처럼 번진다는 데에 있다. 자괴감, 자책감, 우울감. 나를 방어하기 위한 무의식은 나 자신에 대한 분노를 금세 타인에 대한 분노로 옮겨 가게 했다. 그런 내가 너무 무거워서 휘청거릴 때마다 수현은 나를 부축해 주었다" p.196


처음부터 끝까지 담담한 말투로 유원은 이야기 한다. 그래서 더 아프다. 담담하기 까지 얼마나 자신을 누르며 외롭게 지내왔는지 느껴져 더 아프다. 감정선에 휩쓸려 나도 함께 아파하며 슬퍼했다. 그리고 함께 단단해져갔다. 책을 읽기 시작해서 멈추지 못하고 계속 읽어내려갔다. 원의 등을 토닥여 주고 싶었고, 손을 놓치기 싫었다.
한 발자국씩 걸어가는 길에 용기와 자신감, 그리고 자신의 성장하는 모습을 보고 있겠지. 나도 함께 성장하며 위로 받았다.


"나는 더 나태하게 살아도 됐을 것이다.
사고가 없었다면.
나태하게 살면서도 죄책감을 덜 느꼈을 것이다. 실수를 두세 번 반복해도 초조해하지 않았을 것이다. 나는 자꾸만 무언가에 쫓긴다는 생각이 들었다." p.100


한자로 '원할 원'에 영어로 '원트', '바라다'를 뜻하는 유원의 이름처럼. 유원이 바라는 대로 이루어지는 삶이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로하, 나의 엄마들 (양장)
이금이 지음 / 창비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로하-!' 라고 인사를 하면 나는 왈칵 울어버릴지도 모른다.
이 책을 읽고 나니 코 끝이 찡해지고 마음이 울컥해진다.

 

100년 전, 일제 강점기. 경상도 김해의 작은 마을에 살고 있는 열 여덟살 주인공 '버들'과 친구 '홍주'와 '송화'가 한자식 표현으로 '포와'라고 부르는 '하와이'로 사진만 보고 결혼을 하는 '사진결혼'을 가게되고, 그 곳에서 서로 서로를 의지하고 연대하며 살아가는 이야기이다.

 

놀라운 몰입도로 단숨에 이 책을 읽게되고
다 읽은 후에는 한동안 깊은 여운 속을 헤메일 수 밖에 없다

버들과 홍주, 송화를 만나 꼭 뜨겁게 껴안아 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같이 함께 모여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펑펑 울고 싶었다.

 

이 책의 제목이 주는 의미와 감동과
책의 표지를 보고 또 코 끝이 찡해져버렸다. 아이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로하, 나의 엄마들 (양장)
이금이 지음 / 창비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다 읽고 나서 한동안 깊은 여운 속을 헤메이고 있었다. 버들과 홍주, 송화를 만나 꼭 뜨겁게 껴안아 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같이 함께 모여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펑펑 울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라진 세계
톰 스웨터리치 지음, 장호연 옮김 / 허블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F소설이 가진 힘을 좋아한다. 읽으면 읽을 수록 나의 상상력은 더욱 더 커지고 내 생각들을 넓혀준다. 이 책은 더 큰 세계를 상상하게 해주는 힘을 주었다. ‘시간 여행 관련 범죄‘를 전담한 최고의 해군범죄수사국(NCIS)의 여성 수사관 ‘섀넌 모스‘가 ‘시간 여행 허가‘를 받아 살인 사건의 용의자를 추적하던 중에 인류의 종말과 큰 연관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인류의 종말을 막기 위해 미래 세계와 과거를 오가며 사건을 풀어간다.
과거와 미래를 오가는 IFT여행을 하는 섀넌은 시간의 속도 때문에 과거로 돌아오게 되면 그 만큼 늙게 되고 그에 따라 미래도 바뀌게 된다. 그리고 하나둘씩 늘어나는 메아리들. 과거와 미래 그리고 그 곳의 끝. 눈 앞에 아른거릴 정도 그 세계들을 상상하며 함께 몸에 긴장을 하면서 읽었다. 우리의 끝은 어떻게 될지. 많은 생각들을 머릿속에 가득하게 만드는 책이었다.

˝삶은 시간보다 위대하다.˝ _164p

˝우리는 어째서 알아채지 못했을까? 죽음 속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다는 것을.˝_367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을 고치며 마음도 고칩니다 - 우울을 벗어나 온전히 나를 만난 시간
정재은 지음 / 앤의서재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물의, 혹은 서른의 나에게 소중했고 어울리고 쓸모 있었을지는 모르지만, 지금의 나에게는 어울리지 않았다. 마녀가 찾아와 목소리를 되돌려준다 해도 이제는 쓸모가 없었다. 내가 부를 노래는, 내가 앞으로 불러야 할 노래는, 그 목소리와는 어울리지 않는 것들이란 생각이 들었다. 지금은 지금의 언어로 이야기해야 한다."

"그것들은 그 자체로 '나'였고, 그래서 도저히 버릴 수 없는 것이라 여겼지만, 물건을 버린다고 해서 그때의 나와 그때의 시간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 과거라는 건 생각나면 생각나는 대로, 잊히는 건 또 그런 대로, 그렇게 머릿속에서 정리되는 일이란 생각도 들었다."


낡고 오래된 집을 만나 그 집을 고쳐 지어가며 스스로를 온전히 만나며 자신만의 삶을 찾아가는 에세이이다. 나는 아직 나의 집도 가지지 못했고, 온전한 나만의 방도 써보지 못했다. 그래서 이 책으로 만약에 나의 공간이 생긴다면? 나는 어떻게 나의 공간을 고치고 정리하며 살아갈지, 수 많은 상상의 나래를 펴가면서 읽었다. 상상만으로도 꽤나 즐거운 일이었다. 나의 공간이라니. 나도 물건을 버리지 못하고 과거를 그리워하며 사는 사람이라서, 이 책을 통해 조금은 떨쳐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과거가 아닌 지금의 나, 지금을 사랑하는 일. 자꾸 과거와 과거의 물건에 집착을 덜어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 책은 마음이 편안해 지는 책이다. 고요함과 여유로움이 가득하고, 정신없이 어질러있는 방과 책장을 정리하고 싶어지는 책. 따뜻한 봄 햇살이 가득한 책을 읽으니 곧 봄이 올 것 같다. 따뜻한 봄 기운이 아른거리면 활짝 문을 열고 방을 청소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