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 디퍼런트 - 사람과 숫자 모두를 얻는, 이 시대의 다른 리더
사이먼 사이넥 지음, 윤혜리 옮김 / 세계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의 TED 강연을 아주 인상적으로 보고 (아마 당시 TED 전체 강연 중 조회순위가 2~3우였다고 기억하고 있다), 이후 국내에 출간된 2권의 책도 마주 흥미롭고 인상적으로 읽었고 이번에 새로운 책이 출간되어 반갑고 기대하는 마음으로 읽었는데 역시 최고라는 감탄이 저절로 나왔다.


전작에서는 인간의 뇌 구조에 대한 설명을 통해 사람이 일하는 목적과 이유이 분명해야 그 일을 완수할 수 있다는 주장을 아부 설득력있게 하였는데, 이번 책에서는 인류의 몸에서 분비되는 4개의 호르몬 엔도르핀, 도파민, 세로토닌, 옥시토신의 역할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이상적인 직장 생활을 위한 리더십을 제시한다.


제목은 리더십이나 자기 계발서같은 느낌을 주지만 뇌과학이나 심리학 책이라고 보아도 무방하며, 리더 뿌만 아니라 각 개인도 이 책에서 제시한 삶의 방식을 추구한다면 좋은 성과와 더불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인류의 신경계와 호르몬에 대한 주장을 하는 다른 책이나 강연과 비슷하게, 인류의 몸은 항상 위기 상황과 부족함 속에서 협력과 생존이라는 목적을 추구하는 상태에서 바뀌지 않았음을 전제로 설명한다. 목적을 달성하면 분비되는 도파민과 상호 협력을 통해 행복을 느끼는 세로토닌의 역할을 통해 두 물질의 균형을 통해 개인의 삶도 행복과 균형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한다.


흥미로운 점은 과거 10년간 자본주의 문제점을 발전시킨 신자본주의를 도파민 중독에 따른 수치만을 달성하는 제도로 설명하고 이에 반해 동료를 존중하고 상호 협력하는 세로토닌을 추구하는 기업을 댈안으로 제시한다는 점이다. 도파민 중독으로 수치만을 추구한 잭 웰치같은 인물을 비판하고 코스트코 CEO같은 인물의 성과를 높이 평가하는 점도 인상적이다.


우리사회도 서구사회와 비슷하게 신자유주의 경제를 추구하다 다른 이유로 정권교체가 되어 조금 다른 방향을 추구하고 있지만 비정규직 등 신자유주의 경제의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각자가 속한 조직에서 하나 둘씩 저자가 부장하는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는 방향으로 노력한다면 좋은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