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여니 양자역학이 나왔다 - 읽을수록 쉬워지는 양자역학 이야기
박재용 지음 / Mid(엠아이디)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내에서 교양과학 책을 쓰는 자가 중 최고라고 생각하는 박재용 작가의 신작이다. 예전 다른 작가들과 함꼐 저술한 EBS 생물 시리드 이후 최고작이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본의 아니게 양자역학 책을 몇권 읽은 바 있는데, 이 책이 가장 흡입력 있고 재미있었다. 대부분의 양자역학 책이 이중슬릿 실험과 양자얽힘에 대한 논쟁 중심으로 쓰여있어 이것이 주는 물리적 의미를 거으 주지 못하면서 양ㅇ자역학은 어렵다는 인상만 준 것에 비하여 이 책은 실제생활 속에서 만나게 되는 양자역학의 의미를 흥미롭게 진술하고 있다.


물론 이 책의 전체 내용이 모두 양자역학을 다루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오히려, 입자론이라고 할까, 원자의 구조에 대한 설명이 주를 이루면서 양자역학과 관련된 내용을 설명하고 있는데, 책 후반에 그 의미를 명확히 설명해주는 것이 인상적이다. 즉, 이 책에서 다룬 양자 얽히므 불확정성 원리,상보성원리가 모두 코펜하겐 해석의 일환이며, 이는 일상과 다른 미시세계에 대한 서술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해주고 있다.


즉, 양자역학의 모호한 점을 설명하기 위해 슈뢰딩거의 상자 속의 고양이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이는 미시세계와는 다른 현상이므로 많은 사람들에게 혼란을 주는 잘못된 사례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인 판단으로 양자역학에 대한 책이 이처럼 정리가 깔끔하게 나온 것이 무척 인상적이고, 작가의 상대성이론이나 초끈이론에 대한 책도 기대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