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 잡기 아주 좋은 만화 미적분
요람 바우먼 지음, 그래디 클라인 그림, 정경훈 옮김 / 바다출판사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등학교에서 미적분을 배운 후 공대를 진학하여 공업수학까지 배운 처지라 다른 전공보다는 미적분에 친근한 편이다. 하지만 아이는 수학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 미적분을 아직 배우지는 않았지만 어려움을 겪을 것 같아 좋아하는 만화를 통해 편하게 접할 수 있도록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처음 미적분을 배울 시기 수락 선생님꼐서 미적분을 계속 공부하다보면 어느 순간 자기가 무엇을 하는 지 모를 떄가 오는데 미분은 함수의 기울기를, 적분은 함수아래 면적을 구한다는 것을 기억하면 혼돈을 피하고 중심을 잡을 수 있다는 말씀을 하신 적이 있는데, 미적분을 공부하는데 좋은 지침이 된 것 같다. 이 책 역시 미적분의 정의가 함수의 기울기를 구하고 아래 면적을 구한다는 것임을 잘 알려주고 있다.


미분을 공부할 때 어려운 점 하나는 극한이나 연속의 개념인데, 이 분에 대해서도 이 책은 잘 설명해주고 있다. 극한이나 연속의 개념은 말보다는 그림이나 영상으로 보여주면 무척 이해하기 쉬운데 예전에는 단지 말로만 설명을 해서 어려운 점이 많았던 것 같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만화의 특성을 살려 그림으로 그 의미를 잘 보여주어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크지 않다.


이 책을 읽다 보면 대부분의 개념이 나 자신을 잘 아는 내용이라 어려움이 없었지만 처음 미적분을 배우는 학생들에게 그래도 아직까지는 어려울 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그림을 이용한 설명을 반복해서 살펴볼 수 있으니 미적분의 이해를 위해 필요한 모든 개념을 몸으로 습득하는데는 이 책과 같이 만화를 활용하는 것이 무척 좋을 것으로 생각되었다. 


자세한 설명은 없지만 미적분이란 개념을 발명한 뉴우튼과 라이프니치가 만허에 직접 출연(?)하여 해설에 동참하고 있어 더욱 흥미를 주는 것도 큰 장점이다 (나의 경우는 뉴우튼이 미적분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학창시절에는 몰랐다가 뒤늦게 알게 된 경우인데, 학창시절부터 미적분이  뉴우튼인 만든 개명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면 과학이나 수학에 대한 흥미가 더 커졌으리라 생각한다) 


이 책을 통해 미적분에 대한 두려움으로 수포자가 되는 사람이 없어지길 소망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