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미술을 만나다 - 두 번째 오페라 산책
한형철 지음 / J&jj(디지털북스)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비드19로 인하여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에서 free streaming을 한지 1년이 넘었고 2020년에는 재택근무도 실시하여 개인적인 시간도 늘어 그동안 보겠다고 마음먹었던 오페라를 상당 수 불 수 있었고, 유명한 오페라 배우에 대해서도 조금 알게 되었다. 이제 미국에서 백신접종이 진행되어 free streaming도 조만간 끝날 것으로 예상한다. (최근은 회사업무도 바쁘고, 예전에 봤던 프로를 다시 하는 경우가 많아 거의 보기 어려운 실정이다) 마침 오페라에 대한 흥미로운 책이 출간되어 이렇게 1년간 오페라를 본 경험을 정리할 기회가 되었다.


이 책의 장에 소개된 잔니 스키키를 제외하면 모두 본 작품이라 본 기억을 살리며 책을 읽었다. 오페랑 대한 내용은 오페라 줄거리와 함꼐 주요한 아리아의 가사를 소개하는 중심으로 소개되었고, 다른 책과는 달리 작곡가에 대한 이야기는 거의 소개되지 않아 작품 자체에 집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만 오페라 가수에 대한 이야기는 조금 소개되면 더 흥미로울 것 같으네 이 책에서는 연대의 딸 이외에서는 많이 소개되지 않은 것이 아쉽다.


다른 오페라 서적과 다른 점은 오페라와 연관되는 소재를 가진 미술작품(화가)에 대한 글이 서술된 후 그 작품 속한 미술사조에 대한 글이 이어지는데, 무척 특이한 구성이었고미술전체 사조에 대해 설명할 수 있도록 잘 구성되었다고 생각한다. 진주귀궐이를 한 소녀 그림에 대한 이야기와 밀레에 대한 글이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다.


이 책에서는 QR코드를 이용하여 소개하는 음악이나 미술작품을 찾아 볼 수 있도록 되어 있어 작품에 대한 이해를 돕는 점도 재미있는데, 단순한 링크가 아니라 대부분이 작가의 블로그를 통하고 있어 추가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