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앤서 - 어느 월스트리트 트레이더의 다이어리
뉴욕주민 지음 / 푸른숲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월스트리트 트레이더가 알려주는 투자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책으로 기대하였는데, 그보다는 유학후 월스트리트에서 일하고 있는 한국 트레이더의 월스트리트 성공리거 보는 것이 옳을 것 같다. 물론 후반에 저자가 정리한 투자노하우가 실려 있어 어느 정도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터자의 정체성 때문에 여성과 아시안계라는 차별을 딛고 노력하는 모습이 많이 소개되었는데, 어려움이 있으면 오히려 도전정신이 타오르는 저자의 성격으로 무난하게 극복하지 않았나 생각된다. MBA 진행 중 금융위기가 와서 원하던 곳으로 취업하지 못하고 단계를 밟아가면서 하나하나 성취하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고 배울 점이 많았다. 그런 의미에서 일종의 자기계발서라고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최근 동학개미운동을 비롯하여 투자에 뛰어든 사람들이 많고 나자신도 그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는데, 월스트리트의 전문가들이 어떤 경험을 가지고 어떤 자세로 투자에 임하는 것을 안다면 국내투자에서 임하는 자세도 분명 많이 바뀔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월스트리트에서 일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나 마진 콜 같은 영화를 통해서 밖에 접할 수 없었는데, 저자의 경허과 속마음, 동료들에게 대해 알 수 있어 아주 좋았다. 아마 세계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곳에서 벌어지는 일이니만큼 스트레스가 장난이 아닐 것으로 생각되는데, 저자의 건승을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