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에 대한 연민 - 혐오의 시대를 우아하게 건너는 방법
마사 C. 누스바움 지음, 임현경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혐오와 갈등이 심해지는 현재 시점에서 이러한 갈등의 원인을 알려주는 저자의 식견이 놀라운 책이었다. 책 초반에 나온 갓난아기에 대한 비유가 뇌리에 박히면서 사람들의 심리나 사고방식에 대한 이해가 넓어진 것 같다.


최근 더욱 심해지는 혐오나 극단적인 보수의 원인을 저자는 생존에 대한 두려움에서 기인한 것으로 이야기한다. 다른 동물과 달리 인류는 태어나면서 다른 사람들의 도움 없이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무기력한 존재라서 두려움은 생존에 있어 반드시 필요한 감각이며 그런 이유로 진화론적으로도 계속 인류의 DNA에서 계속 발전해왔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러한 두려움만으로는 인간은 생존할 수 없다. 갓난 아기의 예를 다시 보더라도 결국은 부모나 주위 어른의 도움을 통해서만 생존할 수 있고 두려움은 이러한 도움을 요구하는 수단일 뿐이다. 같은 이유로 자연재해나 판데믹, 기후위기 등으로 인류의 생존이 어려워지고 고통스러워져서 인류의 DNA속의 불안감과 두려움이 커져가면서 보수화되고 혐오가 커질수 있지만 결국은 상대에 대한 도움과 협력을 통해서만 인류는 생존할 수 있다는 점을 저자는 잘 이야기해주고 있다.


다소 어려운 이야기지만 영화나 뮤지컬(해밀턴) 등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나가서 흥미를 잃지않고 읽을 수 있었고, 정말 좋은 책이라 생각되어 많은 분들이 읽기를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