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적 감정 - 나쁜 감정은 생존을 위한 합리적 선택이다
랜돌프 M. 네스 지음, 안진이 옮김, 최재천 감수 / 더퀘스트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로이트 심리학이나 아들러 심리학을 비롯해서 심리학이나 정신과학, 뇌과학은 예전에는 무척 흥미있는 분야이고 관심도 많았는데, 가장 큰 이유는 나 자신 (또는 인간의 근본)을 알아가는 학문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흥미도 떨어지고 이 분야의 학문적 성취가 최근 무척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커넥텀을 미롯하여 최근 생물학과 정보과학을 망라한 연구도 많은 진척이 있지 못하는 것 같다. 뇌의 용량이나 처리하는 정보량이 워낙 커서 현재 연구단ㄱ로는 접근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인 듯하다. 어쩌면 딥러닝을 비롯한 인공지능 분야에서 인류의 뇌나 심리의 비밀을 먼저 밝혀줄 지 모른다고 생각되기도 한다.


이렇게 발전이 더딘 분야에서도 진화심리학 만큼은 새로운 시각을 주고 생물학의 가장 큰 줄기인 진화론과 연결되어 흥믹 남아있는데, 정신의학 분야에서도 진화론을 접목하여 새로운 시각과 설명을 주는 책이 출간되어 무척 흥미롭게 읽었다. 정신이나 신경계의 이상 또는 손상이라고만 생각했던 불안 등의 증세를 진화론의 시각으로 설명하여 이상한 것이 결코 아니라 진화론 속에서 외부 환경을 대하는 반응 방식의 차이라고 생각하면 이러한 현상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원시인류가 생존을 위해 외부 환경에 반응하는 것 만큼 예민할 필요가 현대를 살아가면서 그리 필요하지 않기 떄문에 치료방법은 다른 이야기가 될 것이긴 하다. 이 분야에서 많은 연구가 되어 심리나 뇌고학 분야에 많은 성과가 있길 소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