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의 종말 - 하버드 의대 수명 혁명 프로젝트
데이비드 A. 싱클레어.매슈 D. 러플랜트 지음, 이한음 옮김 / 부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화가 자연스러운 과정이 아니고 치유할 수 있는 질병의 개념으로 접근하는 저자의 시각이 참신하고 하루하루 나이들어가는 사람으로서 희망을 가지게 하는 책이다. 과거에는 불치의 병이라고 여겼던 병들이 점차 정복되고, 과거와 현재의 중장년층의 모습이 확연히 달라진 것을 보면 저자의 주장이 전혀 근거없는 이야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전에도 텔로미어의 길이가 단축되면서 생명체가 노화하는데 바다가재류는 텔로미어의 길이가 줄어들지 않아 늙지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바 있다. 사회적으로 볼 때는 세대가 교체되어야 인류라는 종의 입장서 발전할 수 있고 먹이사슬 등에도 문제가 생겨 또다른 파멸이 올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죽음에 이르기 전에 가능하면 건강한 정신과 육신으로 살고 싶은 것은 사실이다. (정신이 꾸준히 건강하여 자신의 잘못을 꾸준히 개선한다면 세대교체의 필요성이 없을 수도 있다)


저자는 효모와 DNA의 생명 활동의 유사성을 이용하여 효모를 이용한 실험적 연구를 바탕으로 DNA의 자기 치유 능력을 꾸준히 유지시키고 노화를 막는 방법을 제시하는데 그 동안 여러 경로를 통해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방법들이 모두 여기에 속한다. 저자의 연구가  최종적으로 성공할 수 는 지의 여부와 관계없이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방법이니 참고로 하면 좋을 것이다. 


건강을 유지하고 노화를 막는 방법 중 가장 먼저 소개된 방법은 호르메시스를 이용하는 것이다. 호르메시스를 주제로 한 책도 이미 접한 바 있어 비교적 잘 알고 있는데, 크게 보면 저자의 연구도 호르메시스를 확장한 것이라도 무방할 것 같다. 비교적 꽤 않은 자극을 통해 신체의 면역력을 강화하고 건강을 유지하는 방법인데 이후 소개되는 건강에 도음을 주는 약물(레스베라트롤)도 비슷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하는 책도 있는 것 같다. 이들 약 중 라파마이신은 정말 만화같은 이야기인데 지구상에서 이곳에만 발견된 약품이라면 외계문명의 흔적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이 책에서 소개된 약물의 효과가 잘 확인되어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볼 수 있길 기대한다. 역시 일종의 호르메시스 효과라고 볼 수 있는 간헐적 단식도 이 책에 소개될 만큼 효과가 좋을 지 몰랐는데, 개인적으로 실천해봐야 겠다고 생각한다. 대부분의 직장인들과 비슷하게 아침을 거르면 되니 그리 어려울 것 같지도 않다.


그밖에 적게 먹고, 육식을 가능하면 하지 말고, 꾸준히 운동하라 등의 이야기는 너무 상식적인 이야기이지만 최근 코로나와 장마로 운동을 하지 못하여 몹시 아프게 들린다. 다른 매체를 통해 많이 들었던 이야기이지만 이 분야 전문가의 충고이기에 다시 한번 새롭게 마음을 먹고 생활습관을 바꾸어야 겠다. 


무엇보다 노화가 절대 거슬를 수 없는 필연적인 과정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치유할 수 있는 대상으로 생각하는 것이 건강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며, 저자가 ㅈ안하는 생활에서의 실천사항을 꾸준히 따른다면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고, 그 과정 중 저자의 연구가 성공하여 노화를 박는 좋은 의료적 밥업이 나온다면 더 좋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